다 읽었다.
3월말에 반디에서 샀으니까, 석달걸린셈인데…

그동안은 책상옆에 가만히 꽂혀있기만 했다. 가끔 꺼내서 보긴 했지만, 왠지 간만에 보는 지루한 문체때문에 본격적으로 읽지는 않게 되었다.

아마도, 그동안은 내가 놀고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다시 이틀정도 밤샘을 해주고 나니까, 다시 느릿느릿한 풍경이 그리워진건 아닐까.

책을 보고서 감동을 느끼는 것이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장그리니에 라던가, 김생진이라던가. 암튼, 아주 오래전인것 같다. 이 책, 베스트셀러라서, 혹은 뻔해보여서 사지 않았었다면, 그래도 한번 사서 보도록 해라. 좋은 책이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