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유명한 일본 아저씨 다치바나 다카시가 썼다.

책표지대신에 rising earth라는 유명한 사진을 올린다. 다치바나 다카시라는 사람에 대해서는 여기저기 뒤져보면 꽤 자료가 많이 있는 인물이고, 책도 자료가 꽤 많이 있다..
머, .. 내 기준으로는.. 미국사람 몇 명이랑 인터뷰하고, 그걸 정리해서 책으로 냈더니 베스트셀러가 되었더라는, 한마디로 꽤 부러운 이야기기다. 물론, 열심히 썼다. 읽어볼만 하기도 하고.

그, rising earth 라는 유명한 사진을 올린이유는.. 책에서 어느 우주비행사가 한 말이 떠올라서인데.. 그는 분명 우주비행을 한 사람과 안한사람은 다른 사람이라고 했다.(!)

그사람은 유진 서넌이라는 인물이고, 제미니 9호, 아폴로 10호 17호의 멤버였다. 서넌은

우주에서 지구를 볼 때 너무 아름다워 감동을 받게 된다.

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 우주유영 경험을 가지고 있는 몇안되는 우주인중의 한사람인데..

우주선 안에 갇혀있는 것과 해치를 열고 밖으로 나가는 것은 완전히 질적으로 다른 체험이다. 우주선 밖으로 나갔을 때 비로소 자신의 눈앞에 우주 전체가 있다는 것을 실감한다. 우주라는 무한한 공간의 정 중앙에 자신이라는 존재가 던져져 있다는 느낌이다.

유진 서넌과의 인터뷰는 책의 뒷부분에 실려있다. 약간 지루해질 때 쯤이다. 우주유영을 한 사람이 이런 말을 실감나게 해주면, 듣는 사람도 지루함이 싸악 가시게 마련이다. 게다가 유진이란 사람은 더 충격적인 말을 해주는데… 그건 암흑에 대한 이야기다.

육안으로 보는 지구와 사진으로 보는 지구는 완전히 다르다. 그때 거기에 있는 건 실체이다. 실체와 실체를 찍은 것은 완전히 다르다. 어디가 다르냐고 물어도 잘 설명할순 없지만, 우선 이차원의 사진과 삼차원의 현실이라는 차이가있다. …. 실제로는 지구를 볼때 지구를 넘어 저쪽이 보인다. 지구 저쪽은 아무것도 없는 암흑 천지이다. 완전한 암흑이다. 그 어두움, 그 어두움이 가진 깊이를 보지 못한 사람은 절대로 상상할 수 없다. 그 암흑의 깊이는 지구의 어떤 것으로도 재현할 수 없다. 그 암흑을 보았을 때 비로소 인간은 공간의 무한한 넓이와 시간의 무한한 이어짐을 실감할 수 있다…

어릴 때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를 읽으면서 느꼈던 그 감정이, 바로 이글을 읽을때 다시 떠올랐다. 그러니까, 그런 느낌이란 말이지… 흠…

청룡열차따위의 롤러코스터 계통이나, 번지점프조차도 못하는 나로써는 아마 죽는 그날까지, 그 실감나는 무한이란건 못느끼겠구만… 그래도, 가끔 혼자 누워서, 우주유영하는 상상을 한다던가, 카메라를 들고서 하늘에 들이대고서는 그 느낌을 찍어보려고 꼼지락거리기는 한다.

암튼, 이책, 바로 이부분 때문에, 언젠가 글을 올리고 싶었다. 2002년 11월 10일에 반디앤루니에서 샀고, 그때쯤 읽었다. 끝.

(영어-일본어-한국어라는 번역이 눈에 약간 보이기도 하는데.. 워낙 익숙한 순서라 별로 거슬리지도 않는다.)

 

2 Comments

  1. bomber0 October 3, 2003 at 4:24 am

    코멘트 남기신 거 따라서 타고 왔습니다. 유일하게 제가 읽은 책인 것 같아 여기에 남기고 갑니다..이 사람 책은 이 외에도 두 권 더 읽어본 것 같습니다. ‘나는 이런 책을 읽어왔다’와 ‘동경대생은 바보가 되었는가’던가.. 후자를 흥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럼 좋은 책 많이 읽고 많이 소개해주세요..^^

     
  2. jinto October 5, 2003 at 2:57 pm

    음, 두권 다 관심은 갔었지만, 읽지못한 글이었습니다. 일단 스택에 있는 녀석들부터 끝낸후에 읽어봐야겠네요.
    bomber0 님도 책소개 많이 해주세요~.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