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18 17-47-53_IMG_7588

산들이 파도처럼 넘실거린다는, 야마나미 하이웨이로 들어간다. (그래서 차멀미하기도 쉽다)

2009-04-19 06-55-57_SG1S3774

마키바노이에 식당의 장식 (제사상이라기 보다는 수호물에 가깝다고 들었다)

 

 

2009-04-19 07-23-10_SG1S3799

이불에 닿는 햇살

2009-04-19 08-19-31_SG1S3836

여전히 엄마의 선글을 탐한다.

 

2009-04-19 10-50-27_IMG_7660

유후인 산책로

 

2009-04-19 10-51-16_IMG_7662

양귀비. 예쁘네.

 

2009-04-19 10-58-26_SG1S3868

나.

 

2009-04-19 11-27-34_IMG_7706

고레와 도께데쓰. (자신은 없지만, 이 정도는 할 수 있다.)

 

2009-04-19 11-36-42_IMG_7713

셀카 준비

 

 

2009-04-19 11-51-46_P1010926

카라반의 아버지 (캐러밴? 카라밴? 가라반?)

 

2009-04-19 12-09-23_IMG_7752

카라반에서

 

2009-04-19 12-33-40_SG1S3882

집사람도 한 컷 찍으시었다.

 

2009-04-19 14-48-59_IMG_7821

검은 고양이가 내려가신다.

 

2009-04-19 14-49-19_IMG_7823

작품활동중인 마누라님

 

2009-04-19 14-52-12_IMG_7831

뒷골목에는 신사가 있었다.

 

2009-04-19 15-54-14_P1010946

구르메씨티 근처, 나대지(?)

2009-04-19 19-25-52_P1010965

밤의 유후다케

2009-04-20 06-44-02_IMG_7868

새벽 출사중, 마누라 조우.

 

2009-04-20 06-45-48_IMG_7873

한컷 찍힌 후 바삐 온천으로 간다.

 

2009-04-20 13-22-11_IMG_7927

구로카와의 사진찍기 좋은 자리

 

2009-04-20 08-47-18_IMG_7876

비슷해 보인다. 나랑. 그럴 때마다, 신기하고 안타깝다. 그가 걸어야 하는 길은 재미도 있지만 힘들기도 할 것이다. 그렇다고, 내가 얻은 교훈을 한꺼번에 줄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되는 거라… 그건 그렇고,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중일까?

 

2009-04-20 14-15-34_IMG_7963

야마미즈키 입구에서. 각자 다른 곳을 향하는게 재미있어서 찍었는데…

 

2009-04-20 17-09-34_P1010988

엄마 아빠 나

corner in yamamizuki

야마미즈키의 구석

2009-04-21 16-17-21_SG1S4100

울타리 안에는 들어가지 말아주세요. 지금까지 산 모든 일본어 교재는 5장까지만 공부했었다. 제대로 읽을 수는 없고, 뜻만 짐작해 본다. 안타깝다.

 

2009-04-21 16-22-39_SG1S4124

수전사 내의 작은 풀밭.

2009-04-22 12-43-04_IMG_8206

잘 달리는 녀석이다. 폼만 보면 선수같다.

2009-04-22 12-45-20_IMG_8221

지쳤으면서도 행복을 느끼는 듯한. 묘한 카타르시스가 드러나는 표정.

 

2009-04-22 15-38-14_IMG_8292

마누라가 뽑은 이번 여행 최고의 사진.
(난 내가 찍은 줄 알고 무지 기뻤는데, 알고보니 동생이 찍었다. 그렇게 연습했는데도.. ㅜㅜ)

 

2009-04-22 19-47-38_P1020070

밤. 구마모토.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