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선조들이 지었다고 하는 한시들이 많다. 학교때 약간 배우기도 했고, 결국 낙제했지만, 대학때 교양으로도 들었었다.

“넓고 아득한 우주에 큰 사람이 산다”는 얼마전에 반디에서 할인한다고 해서 질러버렸던 책으로, 한시들 중에서도 그 선조들이 어린시절에 지은 것들만 모든 책이다. 얇은 책이고.. 또, 다 외우거나 하지 않았기 때문에.. 입수한지 하루만에 다 보았다.

잘 안보이는 분들을 위해 왼쪽은,
2003.9.16.火 반디인터넷,박제권

오른쪽은
2003.9.17. 하루만에 다 읽었다. 다 외우고 싶다. 옆에 두고, 하나하나 외우고 싶다.

그리고, 요것은 한 페이지만 맛보기로…

핸드블로깅을 흉내냈다.

 

2 Comments

  1. 와리 September 18, 2003 at 8:51 am

    문득, 그 시를 보며 프레데릭 벡의 ‘나무를 심는 사람 (L’ homme qui plantait des arbres)’ 이 떠오르네요. 그 애니메이션의 느낌에 동양적인 수묵화로 운해가 떠다니는 지리산 자락을 그려도 좋고 냇가를 따라 길게 늘어선 나무사이로 희끄무레 달을 그려도 좋겠지요. 음악은 거문고로.. 아~ 이런 한국애니메이션을 보고싶어라.

     
  2. 박제권 September 18, 2003 at 4:22 pm

    기억난다. 으~~

    함, 우리 둘이서 그려보까??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