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14일 저녁. (아직 교토 1일차다. 도대체 이 여행기… 언제 끝내려고)

09:00 기상
09:27  전철, 요도야바시에서 게이한혼센으로
10:47  산조역 도착 (내리자마자 절, 발견, 짐맡기고 배회. 기온. 신바지쪽 주유.)
11:18  시조대교
12:28  커피숍 (아줌마로부터 정보 획득.)
13:00  무사시 초밥
13:18  툴리스 커피
14:20  테라마치, 혼묘지.
15:08  체크인. (친구 == 헤이안 신궁,  나    == 어슬렁, 개울(시라카와) 선광사, 화정여고)
16:23  접선, 쇼렌인
16:48  헤이안신궁 앞 (숙소로 귀가)
19:20  저녁 식사
20:26  라이트업 찍으러 출동 (흩어짐)
21:30  친구 접선. 귀가 : 야사카진자-기온-시조-산조

22:40  시조역 앞에서 재즈. 우왕 굿또 !!!

아까, 라이트업이란 단어를 들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사진집 낼 것도 아니면서 뭐하러 나갔나 싶지만, 그래도 야간 조명까지 켜준다는데 방안에 있는 건 여행자의 태도가 아니다.


산넨자카니 니넨자카니 하는 길을 밤에 먼저 만난 것이다.


눈이 즐거운 저녁이었다.


길 양옆으로 작은 전등을 켜놓아서, 안그래도 옛스러운 이 길을 더 아름답게 만들고 있었다. 관광객들도 다들 나와서 길을 걷고 있었다.



꽤 걸을만한 길이었다.

한참 돌아다니며 블로그용 사진을 찍고 있는데, 어디선가 안내방송이 들려온다. “기요미즈테라에서 말씀드립니다. 9시30분에 라이트업을 마칩니다. 어찌구 저찌구”


음.. 청수사가 영업을 끝내던가 말던가 상점들은 계속 열었으면 좋겠는데, 방송 나오자마자 하나씩 닫아버린다.


배가 고픈건 아니었지만, 약간 춥기도 했고, 저 왼쪽 사진 속의 사람들 진짜 부러웠다.


야사카 진자는 아직도 불을 끄지 않고 있었다.

진자에서 기온이 살짝 보였다.


기온의 밤. 저 간판 뒤쪽은 어른들의 공간.


야간 출사는 여기까지. 기온을 거쳐 시조대교 쪽으로 갔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