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14일 밤.

09:00 기상
09:27  전철, 요도야바시에서 게이한혼센으로
10:47  산조역 도착
내리자마자 절, 발견
짐맡기고 배회. 기온. 신바지쪽 주유.
11:18  시조대교
12:28  커피숍
아줌마로부터 정보 획득.
13:00  무사시 초밥
13:18  툴리스 커피
14:20  테라마치, 혼묘지.
15:08  체크인.
친구 == 헤이안 신궁
나    == 어슬렁, 개울(시라카와) 선광사, 화정여고
16:23  접선, 쇼렌인
16:48  헤이안신궁 앞
숙소로 귀가
19:20  저녁 식사
20:26  라이트업 찍으러 출동 (흩어짐)
21:30  친구 접선. 귀가 : 야사카진자-기온-시조-산조
22:40  시조역 앞에서 재즈. 우왕 쿧 !!!

(포스트 제목이 하루키 소설같습니다. 누군가 한밤중에 이 글을 읽고 뽐뿌질 당한다면 그것도 나름대로 보람이겠습니다.)

야간 출사는 야사카진자쪽으로 빠져나왔다.


나오니까 보이는 것은 기온. 어디에서 받은 인상일까. 암튼 저 기온의 골목골목에는 술집들이
가득하겠지.


한밤의 가모가와다. 아직도 이 동네 사람들은 교토가 일본의 수도라고 말한다. 왕이 있는 곳이 일본의 수도인데, 도쿄에 잠시 출타중일 뿐, 본가는 여기에 있기 때문에 즉위식도 여기서 한거라고.

시조대교에서 발견한 재즈 연주자들. 동영상을 찍어봤다.

연주하는 모습대신 그 주변이랑 소리만 녹음되긴 했지만, (게다가 짧지만) 어쨌든 훌륭한 음악이었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 산조대교앞은 항상 대낮처럼 밝았다.


드디어 교토 1일차 끝. 이로하 지하 온천에서 뜨끈하게 몸을 녹여주었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