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16일, 오전.

10:07 우체국에서 돈뽑음. 내 신용카드는 우체국에서만 된다.(일본어: 유빈교쿠)
친구는 나라에 가서 동대사 대불을 보기로함.
10:58 나는.. LOFT 앞에서 문열기를 기다려, 노트를 사고,
11:58 산조대교 동북단 버스정류장에서 오하라행 버스 기다림
(커피집 아줌마 정확했슴. 자주가신다더니 정말인 듯)
12:05 승차
12:39 잘못내림. 지명 모름. 이 마을도 살기 좋아보임.
13:26 오하라 도착
13:45 식사. 950엔이었다.
14:03 산센인(三千院)입장.
전형적인 일본풍 절집이 무엇인지 보았다. 죽여줌.
더올라가서 차를 마셔도 되지만, 다음을 위해 남겨둠.

15:00 출발

15:45 교토. 산조. 시조. 등 시내 주유

16:40 또 데라마치 앞 툴리스

         저녁먹고, 새벽에 잠.
24:47 잠에서 깸. 잠자려고 애쓰지 말자. 아이폰들고,  ~25:17까지 산보.
산조-작은 개울-시조가와라마치,시조대교.기온. 산조대교로 걸음.

익숙해진 가모가와로 돌아왔다. 산조부터 시조까지 걸어본다.

간판에는 고양이. 옥상에는 새. (독수리?)

노숙자 쉼터에는 오리. (백조?)

다리 옆의 계단으로 올라오면, 시조가와라마치.

교토인구의 대부분이 관광업을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인구의 10%가량은 대학생이다. 개화기무렵부터 교육도시가 되기 위해 노력했고, 꽤 성공했다. 책으로 알려진 “일본전산” 도 교토기업이고, 닌텐도(임천당,任天堂)도 교세라도 교토기업이다. 나름 IT 인구가 있다는 얘기. 재미있을 것도 같고, 힘들 것도 같은 공상에 살짝 빠져봤다.

한큐 백화점앞에 다가가서 시계가 매달려있는걸 눈으로 확인해줬다. 여기도 “호루모”에 나왔던 장소.

셔터소리가 작은 K-7을 들고서 캔디드를 해봤다. 현장감 같은 게 느껴지는 사진을 남겨보고 싶었다.

 

 

 

 

이후 시간에는 도심을 헤매고 다니면서 몇가지 아이템을 획득했다.

그중에는 “휴족시간” 도 있었는데, 소문과는 달리 효과는 별로였던 듯.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