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16일, 오전.

10:07 우체국에서 돈뽑음. 내 신용카드는 우체국에서만 된다. (일본어: 유빈교쿠) (친구는 나라에 가서 동대사 대불을 보기로함.)
10:58 나는.. LOFT 앞에서 문열기를 기다려, 노트를 사고,
11:58 산조대교 동북단 버스정류장에서 오하라행 버스 기다림 (커피집 아줌마 정확했슴. 자주가신다더니 정말인 듯)
12:05 승차
12:39 잘못내림. 지명 모름. 이 마을도 살기 좋아보임.
13:26 오하라 도착
13:45 식사. 950엔이었다.
14:03 산센인(三千院)입장.
전형적인 일본풍 절집이 무엇인지 보았다. 죽여줌.
더올라가서 차를 마셔도 되지만, 다음을 위해 남겨둠.
15:00 출발
15:45 교토. 산조. 시조. 등 시내 주유
16:40 또 데라마치 앞 툴리스
저녁먹고, 새벽에 잠.
24:47 잠에서 깸. 잠자려고 애쓰지 말자. 아이폰들고,  ~25:17까지 산보.
산조-작은 개울-시조가와라마치,시조대교.기온. 산조대교로 걸음.

백귀야행… 은 아니고, 백수야행?

새벽 한시 아이폰 하나만 달랑 들고는 산조다리-기야마치-시조-기온-산조다리 까지
산보했다. (그냥 숙소 근처를 어슬렁거린 셈)

밤의 이동네는,

  1. 어… 사람들이 꽤 있다.
  2. 어… 삐끼도 있다.

근데
도대체 저 무료안내소는 뭐란 말인가. 분명 건전한 업소는 아닌 것 같은데..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