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17일 오후.

08:35 밖으로 !!!
09:25 무린안 (지나침, 공사중)

09:26 국제교류회관

09:32 난젠지

09:42 난젠인

10:09 오쿠노인

10:26 수로각 탐사

11:16 철학의길 (   할아버지 그림 인상적. 마후라, 맛차, 호넨인 !!!, 은각사)
13:50 오멘 우동, 오리지날 스시 !!

14:50 버스타고
15:39 니시키시장에서 헤매고 뒷골목 탐사

LOFT 뒤지기 (한번들어가면 나오기 힘들다)

BAL 빌딩내 서점 뒤지기 (여기 서점이 정리가 잘 되어있다)

18:30 료칸

이제는 철학의 길로 가보자.

철학의 길 근처에 있는 소바집. 이름은 철학소바. 그리고 예쁘게 꾸며진 집들.

 

저쪽이 그 유명한 철학의 길이란다.
  

드디어, 철학의 길을 걷고 있다. 그냥 산책로일 뿐이지만.

이상한 쪽으로 뽐뿌질 당하곤 하는 나로썬, 니시다 기타로라는 사람의 “선의 연구”를 당장 사야 마땅하겠지만, 너무 어려운 책이라고 해서 주저하고 있다. 다음번 여행기에는 “선의 연구”를 들고 저기에 앉아있는 사진을 올릴지도 모른다.

적당히 따뜻했던, 걷기 좋은 길.

 

저 아저씨는 멀리까지 강한 포스를 뿜고 있었다. 앉은 자리에서 보이는 경치를 거의 사진처럼 세밀화로 옮기고 있었는데, 인간이 아닌 듯한 솜씨였다. 다른 관광객들도 다들 한참 감탄해주었다.

옆에 그림들을 펼쳐두고 팔고 계셨는데, 한참 망설이다가 안샀다. 꽤 비쌌다.

산본이다. 어딘가에 일산도 있었다.

한참 걷는데, 선물로 적당해보이는 아이템들이 눈에 들어왔다.

더 비싼 것도 있지만, 250에서 350엔 정도의 아이템들을 질러주었다. 목초액을 이용해 수작업으로 염색했고, 천에는 면과 마가 섞여있다고 했다.

 

어쩐지 호감가는 가게였다.

가게 주인 아저씨가 주신 지도. 호넨인을 꼭 들러보라고 하셨다. 진짜 아름다운 곳인데, 사람이 적을꺼라고 하시면서…

철학의 길은 은각사에서 시작하기도 하고, 난젠지에서 시작하기도 하는데, 어디서 출발하던 중간의 에이칸도나 호넨인은 안들르기 쉽다. 론리 플래닛에 따르면 “This small temple is one of Kyoto’s finest and has free admission. Do not miss it.” 란다. 호넨인에 가보자.

 

창문앞으로 너무 예쁜 꽃이 가지위에 얹혀있었다. 아, 이 집에서 살고 싶구나.

 

하지만 지나가는 사람들마다 창문에 카메라를 들이댈테니 불편할 수도 있겠다.

 

진짜 부자라면, 더 인적이 드문 곳에 살겠지. 여긴 철학의 길,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이다.

부동산에 대한 생각을 하면서, 아저씨가 추천한 호넨인에 가본다.

 

저 문을 넘어서면…

이렇게 모래를 쓸어서 모아놓았다. 뭔가 느낌이 오면 좋겠는데… … 정성껏 쓸었군. 하는 정도. 난 심미안 같은 건 없나봐. 후기를 쓰면서 검색해보니 저 모래더미 를 만드는 사람사진도 있다.

조용한 절이다. 모래보다는 잔디가 아름다웠다.

절 뒤쪽의 인자한 부처님. 꽤 생동감있는 불상이었다. 오른편의 그림은 일년에 두번인가 공개한다는데 우리가 들어간날 공개하고 있었다. 운이 좋았나보다.

 

어쩐지 인상에 남은 물받이를 보고, 호넨인을 나왔다. 철학의 길을 걷기로 했다면, 호넨인도… 추천한다.

다음에 오면 들러야겠다고 생각한 까페.

이번에 들렀던 까페.

 

떡이다.

이런거이 나왔다. 맛있다.
그러니까, 떡은 달달하고, 차는 씁쓸하다. 가격은 아마 4 천원정도?

씁쓸한 차랑 달달한 떡을 먹으면서, 지나가는 사람들을 쳐다봐주었다.

 

복사해갔던 책의 일부분. 철학의 길을 걸으면서 튀어나올만 한 구절이라.

“떠나는 내게 머무는 그대에게, 가을이 두개”

뭐, 지금은 봄이지만.

 

복사지 한켠에 쓰고 찍고, 버렸다.

“이 길은 꼭 다시 와보고 싶다. 자전거를 타고 철학의 길로 통학하는 여고생을 보았다. 무흣. 나.. 변태?”

이 걸… 하이쿠라고 할 순 없겠다.

다리도 쉬고, 떡도 맛있게 먹고, 이제 은각사로 향했다.

은각사 앞길에서 발견한 코스프레.
은각사에서 코스프레해도 돼? 째려보는 아저씨, 약간 재수없지만, 어쨌든 찍어서 미안…

은각사 입구.

 

모래사진을 찍고 있다.

 

저 앞에 모래기둥이 달을 본다는 다이. 앞쪽은 은모래다이.

 

만지지 말자.

여기는
달을 씻는 샘물.

 

귀찮지만 계단위로 오르면 경치가 괜찮다. 역시.. 난 호넨인 타입이다. 사람많은 곳은 싫다.

 

요거이 은각사. 알다시피, 은은 없다.

프레임에 정원을 함께 넣어서 보면 더 예쁘다.

 

 

절이 교토 사람들 다 먹여 살리고 있다. 잔디가 잘 안자라는 구역이 있는지 때를 입히고 있었다.

가까이 땡겨본 은각사. 저 안에 들어가야 진짜 경치가 보일텐데.

 

입장료는 500엔이다. 어린이는 300엔.

은각사 문.

은각사 관광을 끝내고 나오는 길에, 유치원 아이들로 보이는 행진. 요거 요거.. 귀여운 것들. 아들 넘이 울컥, 보고싶어졌다. (집떠난지 6일째다.)

오멘. 우동먹으러 왔다.

 

맛집이라고 소문난 곳. 이름 값은 한다.

저 스시가 다큐에서 보던 오리지날 스시인가.

맛은… 특이했다. 사진 보고 있으니 한번 더 먹어보고 싶어진다. 선입견일까, 면이 다른 것 같고, 먹을만 했다. 그런데… 일본 우동이 원래 이렇게 소스에 찍어 먹는 거지? 이제는 익숙해져가고 있다.

자.. 난젠지-철학의길-은각사 코스를 다 돌았으니 이제는 시내로 가서 쇼핑도 하고 커피도 마시자. 우리 스타일대로라면 시내까지도 걸어서 가야겠지만… 다리 근육들이 ‘미쳤냐, 요 며칠 왜 이러느냐‘고 강하게 어필하고 있다. 간만에 버스를 타주기로 한다.

 

이게 바로 교토식 버스 위치 알리미. 신기하게 보면서 사진을 찍고 있으니, 아주머니 한분이 이리 와보란다. 저쪽에 다이몬지가 보인다고 했다. 다이몬지.. 아 !! “대문자” !!.

 

아,
저기에 불을 피우는 거구나. 이거.. 보러.. 8월에도 와야할 것 같다. 근데 일본의 여름은 사람 잡는 다던데…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