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분의 추천으로 이태원 킴스클럽 근처에있는 손선생이란 분께 사주를 보러 갔습니다.

지난번에도 그곳을 찾으려다가, 괜시리 이태원만 배회하고 말았었는데, 이번에는 찾았습니다. 아는 분이 알려주신 지표가 “엄마분식”이었는데, 이 가게가 그만 문을 닫고말았더군요. 덕분에 한참동안 헤맸습니다. 헤매다가 심지어는 “해방촌”이 어디있는지 오늘 알게되었네요.

아무튼, 그 분은 그동안 보았던 사주상담들에 비해서 한차원 높은 상담을 해주셨더랬습니다. 목화토금수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않으셨구요. 정말 필요한 부분만 이야기 해주셨습니다.

예를들어, 사주를 뜯어보면, 원래는 저한테 “살기”가 있다고 나오는데, 그분은.. 그에 대한 이야기는 안해주시고, 다만, 진지하게 마음공부를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만 말씀해주셨습니다. 돈 많이 번다든가 하는 것에 집착하지 않도록 유도하기도 하셨고..

결정적으로, 작년8월부터는 에너지는 쏙 빠져나가고, 껍데기만 걸어다니는 것같다.. 고 하셨는데, 어쩌면, 제가 작년 7월말에 회사에서 미팅하다가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겨서, 결국 올초에 회사를 그만둔 것이었거든요. 새로운 일을 벌이지 말고, 다만, 물러나서 마음공부를 진지하게 해보라는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그리고, 회사들어가봐야, 몸만 아플테니, 따로이 할수있는 일을 찾으라고 하시더군요. 만약, 지금 다시 일을 잡으면, 아마 쓰러질 것이고, 앞으로 삼년은 고생할거라는 말씀까지…

그러지말고, 내년 말까지는 조용히 요가라도 하면서 마음을 추스리라고 하시더군요.

요즈음 몸이 자꾸만 않좋아지더니 ,작년에 회사에서 미팅할 때 증상이 다시 나타났습니다. 직업을 바꿀 생각을 한참이나 하고있었지만, 잘하는 것이 있는데.. 라는 미련이 있었습니다.

오늘에야 같이 일하자는 선배에게 이야기 했습니다. “저는 재택근무를 해야겠습니다. 온라인으로만 아주 조금만 도와드릴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같이 일할 기회를 주시겠습니까..”

다행히, 아주 다행이, 이해를 해주시더군요. 알고보니, 그 선배도 작년에 어디어디랑 일하다가 결국 한번 쓰러지신적이 있었다고…

iTunes를 설치했습니다. iPod도 사고 싶고, 도시바 R100도 사고싶고..

근데 시츠분양에는 아무런 답도 안달리네요.. 슬픕니다.

P.S. 오늘 적당한 직업에 대해서도 조언을 구했는데.. , 사주팔자 봐주는 사람, 한의사, 풍수지리… 등등이 적합하다.. 고 하시더군요. 가장 추천하는 것은 한의사다.. 라고 하셨습니다. 물론.. 경희대 지원하던 그 옛날부터 한의사.. 되고싶었지만.. 쩝.


2003.10.19 04:27 : 결국 몸이 아프다고 하면서도 밤새 노트북들 비교하다가, 밤샘을 해버렸습니다. 뭐, 아무것도 사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말이죠. 만약에, 산에 들어간다고 해도, 컴퓨터는, 어찌어찌 되겠지요. 암튼, 지금 노트북을 사려고 레츠노트니 뭐니 하는 것까지 알아보고 말았네요. iPod 의 유혹도 노트북처럼 사라지기를 ..

 

8 Comments

  1. 안개꽃 October 18, 2003 at 5:28 pm

    슬픈소식이네요..ㅡ.ㅡ
    빨리 건강해지셔서 즐겁고 건강하게 사시길 바래요.
    젊으신분이 너무 사주에 집착하시는건 아닌지..
    좀 염려스럽네요..^^
    자신의 인생은 자신이 개척하는거라고 믿어요.
    조금만 더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세상을 편안한 마음으로 보신다면 괜찮아 지실거라고 생각해요.
    성모마리아님께 제가 빌어드릴께요..^^
    좋은 소식 들리길 기원합니다.

     
  2. 지나가는이 October 19, 2003 at 1:53 am

    이곳을 안지는 얼마되지 않지만 알고 난후는 자주 들려서 잘 읽고 입습니다.

    우선 건강이 회복되시길 빕니다.
    저도 몸이 안좋아서 단학수련을 다니고 있습니다.
    집에서 혼자서도 쉽게 할수 있는 방법이라 마음에는 드는데 제가 다니는 곳이 유별난지 약간의 물건을 팔려는 경향이 있어 그점은 마음에 안듭니다.

    아직 사주를 본 적은 없지만 관심은 있습니다.
    현재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중이라 손선생이란 분을 한번 만나뵙고 싶습니다.
    헤매지 않고 갈수 있는 위치를 reply나 이메일로 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 jinto October 19, 2003 at 2:10 am

    안개꽃님, 제가 좀 집착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어릴 때부터 음양오행따위에 관심이 많았걸랑요. 이과나와서, 컴퓨터 하는 주제에 이상한 성향이라고 여동생이 가끔 구박하기도 합니다. 저 … 성당다니시는 분들 좋아해요. 아직 종교적방황이 끝나지도 않았구요.. 그리고,… 감사합니당.. ^^

    지나가는이님, 일단 메일드렸구요. (전화번호도 적었습니다.. ) 단학쪽에.. 요즘 문제있는 단체들이 너무 많아서요.. 저는 강남의 요가원으로 일단 정착했습니다. 지금까지와는 선생님이 .. 다르세요. 이쪽도 같이 다니실 의향이?? ^^
    관심있으시면 메일에 있는 전화로… 메시지주세요. ~~

     
  4. 지나가는이 October 19, 2003 at 5:49 pm

    메일 감사합니다.
    단학선원을 6개월치를 끊어서… 현재 2달째입니다.
    같은 단학선원이라고 해도 기본 운동법은 유사하지만 지부마다 차이가 있는 거 같습니다.

    저는 요가와 단학선원으로 고민을 하다가 몸에 무리가 덜할거 같아서 단학선원을 끊었습니다. 요가도 관심은 있습니다.
    최근에는 이소가이(isogay)라는 것에도 관심이 생겼습니다. 운동으로 체형을 교정하고 체형이 교정되면 건강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인데, 허리가 아픈 사람에게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자세히는 모르지만 흥미로웠던 것은 내 체형이 제대로 교정되려면 자신의 나이의 1/10 년이 걸린다고 하더군요. 만일 30대라면 3년이상, 20대라면 2년이상… 제 생각에도 운롱으로 몸이 고쳐질려면 이정도의 시간이 필요할 거라고 생각됩니다. 관심있으시면 다음에 이소가이라는 까페가 개설되어 있습니다.

    송선생님에 대한 추가 질문입니다.
    제가 사주같은 것에 처음이라 비용은 얼마이고 어떻게 지불해야 하나요. 메일이나 reply로 알려주세요.

     
  5. jinto October 19, 2003 at 5:52 pm

    답장드렸습니다~

     
  6. 오로라 October 30, 2003 at 3:11 am

    저도 진로에 관해 고민중인데여…
    손선생님이라는 분을 함 뵙고싶네요…
    넘 답답해서여…

    자세한 위치 설명과 상담료는 어느정도인지?
    멜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님의 건강이 회복되시길 빕니다. *’-‘*
    추운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구여….

     
  7. 안개꽃 October 30, 2003 at 4:51 am

    저도 가보고파요..
    진짜로 잘 보시나요?
    몸이 자꾸 안좋아지려고 하는데 제권님 처럼 한번 보고 싶네요..안 좋게 나오면 절망하는거 아닌지?
    영업시간이 언제인지 알고 싶네요.
    퇴근후에 한번 들를까…아 요즈음은 인생이 괴롭네요..ㅡ.ㅡ

     
  8. jinto October 30, 2003 at 6:32 am

    이론.. 안개꽃님도 몸이??
    영업시간은 저도 모르겠어요..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