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17일 저녁.

08:35 밖으로 !!!
09:25 무린안 (지나침, 공사중)
09:26 국제교류회관
09:32 난젠지
09:42 난젠인
10:09 오쿠노인
10:26 수로각 탐사
11:16 철학의길 (할아버지 그림 인상적. 마후라, 맛차, 호넨인 !!!, 은각사)
13:50 오멘 우동, 오리지날 스시 !!
14:50 버스타고
15:39 니시키시장에서 헤매고 뒷골목 탐사

LOFT 뒤지기 (한번들어가면 나오기 힘들다)

BAL 빌딩내 서점 뒤지기 (여기 서점이 정리가 잘 되어있다)

18:30 료칸


버스를 타고 간곳은 니시키 시장. 어느 책에서, ‘교토 니시키 시장에서 구할 수 없는 먹을 거리는 없다.’ 고 했다.


교토의 식당들이나 료칸들이 여기에서 식재료를 사간단다.


앗,
가츠오부시. 친구말로는 이걸 먹으려면 대패가 필요하단다. 쯔께모도도 종류가 많았는데, 이름에 “교”를 붙이곤한다. 야채도 교야사이라고 부른다고 들었다.


팥빵 사먹은 집. 시장은 천천히 걸으면서 이것 저것 주워먹는 재미가 있다. (술이랑 안주를 파는 집도 있었다.)

이후에는, 다른 아케이드에도 가보고 로프트도 다시 들리고 서점도 들리고, 호텔로 이동했다. 자.. 교토 마지막날 쇼핑아이템들은..


우비. 유후인에서 딱 하루밖에 못쓰고 두고 왔다. (유후인 타츠미에 묵으시는 분은 한국인이 두고온 우비 좀 찾아다 주시면, 커피한잔 삽니다. ㅜㅜ)


입욕제들. KNEIPP 라고 되어있는 녀석이 쓸만했다. 찾아보면 우리나라에서도 구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녀석도 입욕제. 아들이랑 같이 목욕할 때 이벤트로 뿌려주려고 샀다. 나름 재미있다. (물에 풀어지는 과정이 좀 지저분하지만, 풀어지고 나면 거품만 남는다. 돈이란 거품같은 것…)


목욕하면 예뻐지는 입욕제, 상당히 시원했던 두피 마사지 문어(한국에도 있을 듯), 그리고, 캬베진. 밀가루 음식을 계속 먹어야 할 것 같아서 사뒀다. 성능은 괜찮은 편.


서점에 있던 교토관련 잡지들 중에 제일 보기 편했던 녀석이랑,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영문판.

잡지를 뒤져보니 교토의 게스트하우스 중에는 3천엔짜리도 있단다. 하지만, 게스트하우스란 모름지기 일박에 200밧을 넘으면 안되지 싶다.. ㅜㅜ

 

그림엽서들. 이뻐서 그만 질러버렸다.

자.. 이제 취침. 내일부터는 운전이다.

(목욕탕에서 고딩들이 엄청나게 떠들고 있다. 어느 나라던 고딩 사내들이 목욕탕에서 조용할 리가 없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