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19일

05:41 기상
10:08 출발
10:34 료마 동상
11:36 태평양을 달린다.
12:13 목적지에는 공원이
12:29 고속도로로
13:51 맛없는 휴게소
14:28 좋은 휴게소
미깡!
197번 국도를 따라 미사키까지
도중에 경치가 너무 좋다.
16:50 미사키
17:30 배타고
18:47 오이타 도착
20:01 벳부 헤텔 에일
옥상 온천하고 라면 먹음(맛없음)

시코쿠는 이렇게 생겼다.

섬 중앙의 저 빨간 A가 토사기타가와역이 있던 곳이다. 오늘은 왼쪽에 보이는 큐슈섬으로 넘어가는 날이다.

 

고치시(A)에서 미사키(B)까지 간후 배를 타고 벳부(C)로 넘어가기로 했다. (처음에는 야와타하마라는 항구로 갈 예정이었는데, 더 싼 배가 있다는 정보에 따라 미사키항구로 변경.)

미사키근처까지는 고속도로를 이용하기로 했다. 거리상으로는 왕창 돌아가는 길이지만, 국도는 너무 구불거린다.

어떤 길인지 상상이 된다. 드라이브는 재미있겠지만 너무 늦으면 큐슈에 들어가는 배를 못탈지도 모른다. (내가 운전대를 잡았다면 이쪽으로 갔을 수도…)

이쪽으로 차를 렌트해서 들어오는 일이 혹시라도 또 있다면, 반드시 저 산속에서 일박을 하고 싶다. 차박도 좋고, 비박도 좋고.

이제는 정겨운 2층 베란다.

 

오헨로상들은 해변길 위주로 다니는 거였나보다.

차는 금방 고속도로로 진입했다. 예상대로 터널이 많은 구간이었다. 높은 산이 너무 많은 시코쿠.

이 친구… 밟아보고 싶었나보다. 속도계가 180까지 올라간다. 꽤 밟았다. 카메라가 거의 없으니 나도 마음이 풀어지고,편안하게 창밖을 구경하며 갔다.

일본에서 가장 맛없던 식사. 조금만 더 가면 맛있는 휴게소가 있었는데 정보 부족이었다. 하기야, 일본 고속도로에서 어느 휴게소가 더 맛있는지 우리가 어떻게 알겠나.

 

요기가 제대로된 휴게소. 石鎚山 (이시즈치야마) 휴게소.

바로 아래쪽에 꽤 커다란 도시가 보였는데 이름은 사이조시(西条市), 세토내해에 중요 도시중 하나가 아니었을까. 어쩐지 한동안 어슬렁거려도 될만한 동네처럼 보였다. (저 탑의 정체는 모르겠다. 만화에 나올것 같기도 하고…)

요기에는 주유소도 있어서, “레규라, 만땅, 겐낑(레귤러, 가득, 현금)”. 렌트카 회사 한글 매뉴얼에 나온 문구 그대로 했더니 가득 넣어주셨다.

 

산보하는 할아버지 할머니도 보이고..

미깡도 낑깡도 일본어였나보다. 이동네 특산품인것 같다. 집에 사다 주고 싶은 맛이었다.

이 휴게소의 위치는

지도의 빨간 A 지점이다.  휴게소의 이름이기도 한 石鎚山 (이시즈치야마)는 일본에서도 꽤 유명한 산인 것 같다. (위키피디아 링크)

위키피디아에서 따온 산 정상의 모습이다.

7대 영산에 속한다는데 그럴 것 같은 모양새다. 한국분의 산행 블로그도 있다. 링크 를 눌러보면 멋진 사진들이 가득하고, 하단에는 온천정보까지 있다.

요기서 얻은 찌라시. 야와타하마라는 항구까지 가서 큐슈로 넘어갈 계획이었는데 경로를 수정했다. 미사키 항구까지 가서 오이타항으로 가는 페리를 타자. 그게 훨씬 싸다.

 

야와타하마 근처에서 고속도로는 끝나고, 국도로 접어든다. 미사키쪽으로 가는 국도.

 

미사키쪽은 길다란 반도인데다가, 그 반도가 높은 산들로 이어져 있다. 도로는 산위로 구불구불 뻗어있다. 실수하면 바다로 빠질 것 같은 느낌의 도로. 197번 국도다.

미사키 위성지도 (A가 미사키).

여기는 하루에
버스가 네번 들어오는 동네다.

 

바다가 보이는 산길을 신나게 달려주었더니, 미사키 항구가 얼마남지 않았다.

저 건물은 뭐였을까.

터널을 몇 개 더 지나.. 항구에 도착했다. 할머니의 진로 방해.

 

197 번 국도야. 너 대단하다.

 

티켓 사무소.
배삯은 9500엔. 작은 차로 빌릴껄. ㅜㅜ (사람은 1040엔밖에 안한다)

 

항구 풍경.

 

저 호텔은 위기시에 이용하도록 사다리를 만들어 두었다. 그냥 뛰어내리는 것 보다는 안전해보인다.

 

이 사진을 보고 있으면, 내가 일본에서 가장 후미진 곳에 갔었다는 생각이 든다. 지도를 봐도 그렇고.
다시 지도..

높은 산으로 이루어진 길다란 반도. 볼 수록 요상한 지형이다.

 

배가 들어오니, 사무실 사람들이 하나씩 뛰어나와서 접안 작업을 하는데, 좀 오바해서 뛰어다니는 느낌이랄까, 티내면서 일하는 느낌이었다. 그런건.. 내가 전문인데.

 

그래도 친구가 잡은 이 샷은 꽤 멋있다. 일할 땐, 일하는 티를 내야 보는 사람도 재미가 있다.

 

배를 탔다. 긴장하지 않을 수 없었다. 각종 신체이완 주문과 정신해이 주문을 중얼거리며 공황상태를 빠져나왔다. 정말 다행이다. 이렇게라도 할 수 있게 되어서.  긴장했을 때는 다른 곳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빨간 꼭지와 대화를 나눠보았다.

“너 참… 빨갛다. 펜탁스로 찍으면 더 빨갛게 나올꺼야. 아주 진하게.”

 

 

멀어지는 황혼의 미사키 포트여. 안녕. 내 인생에
다시 너를 볼일이 있을까나…

응?

 

이봐 자네, 왼손 파지를 어떻게 하고 있는 겐가..

갑판 사진. 어쩐지 예술적이다.

 

DSLR을 들고다니는 건 거의 남자들인데, 가끔 아낙네들이 이짓을 할 때가 있다. 귀엽다고 할까, 안타깝다고 할까.

 

“일본에서 가장 후미진 곳까지 몇십개나 되는 산을 넘고 뚫고 왔다. 배에 타기 직전에는 조금 떨렸지만, 지금은 멀쩡. 큰 배라 그런지 흔를리는 스케일이 다르다.” 라고 적어놓았다.

 

저.. 패션으로 14일이다. 나는 그런 것이 가능한 인간이다. 일본 분들 눈버리게해서 미안해요. 나 패션감각 같은거 없어요. (라고 생각했는데, 사진을 보더니 의외로 괜찮은 패션이라는 분도 계셨다.. 그런가..)

 

배에서 보는 노을은 더 멋지다.

배 안쪽에는 이런 계단도 있고,

저렇게 누울수 있는 공간도 있고, 옆으로는 자판기도 있었다.

 

선실 아래에는 차들이 줄서있다.

항구에 거의 다 왔다. 이쪽은 오이타항. 큐슈다.

 

자 나가자.

 

열심히 달렸더니, 8시에 호텔 에일에 도착했다. 중간에 호텔에 전화해서 늦을 것 같다고 알려주기 까지 했다. 나 일본어 못한다. 그래도 호텔아저씨도 알아들었고, 나도 알아들었다.

아마
“아.. 스미마셍… 와타쿠시노 나마에와 바쿠제권데스께도, 교노 요루 요야쿠시마시따.”
“아, 바쿠사마 데쓰까”
“이마까라 이치지칸 구라이노 사키니 도챠구… 어찌구 얼버무리…”
“아! 와카리마시타. 어찌구 저찌구”
하는 식이었던거 같다. 서울에서 일본어 전문가를 만나 재방송 해드리니 폭소만발이다. 뭐, 어쨌든 뜻은 통했으니까. 흐흐.

 

올라가서 노천탕부터 즐겨주었다. 지난번에 스기노이에 비하면 노천탕 규모가 턱없이 작긴했지만, 어쨌든 호연지기를… 흠..

 

밤의 벳부. 나가서 라면을 먹었는데, 돼지 비린내가 났다.

밤의 벳부.

아침의 벳부. 여기는 조식 불포함. 서둘러 유후인으로 가버리자.

어쨌든 옥상 노천탕 사진은 남겨둬야지.

197번 도로는 한번 탐험해볼만한 도로다. 그 주변으로 온천여관도 살짝 살짝 있는 것 같고.. 지나치기만 했던 사이조시나 미사키도 어쩐지 그립게 떠오른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