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21일 새벽
===
06:37 ~ 한시간정도 유후인 새벽 산책.
===


메인 로드. (비스픽~긴린코)




이 길의 상점들은 아직 문을 열지 않았다.




마을 공동 욕탕 시탄유. 역시 아직 문 열지 않았다. 할머니 한분이 청소를 하고 계셨다.



놀랍게도 까페 라로슈는 조식을 먹는 손님들로 가득했다. 일반 영업인지 어딘가 료칸과 계약을 한건지는 모르겠다.


아침 산보중인 커플.



사람없는 유후인, 산보하기 좋았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