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21일

06:37 산보
08:27 출발
09:17 휴게소 : 왕이 커피 맛있다했던 거기. (하지만, 우유가 더 맛있다.)
09:33 야마나미 목장
10:11 등산로가 있는 휴게소 (야마나미 하이웨이 중간 중간 차세우고 사진)
12:12 쿠사센리. 분화구,
13:20 시라카와 수원
16:01 호텔, 짐내리고 체크인
16:48 도요타 구마모토 역앞 사무소
23425km, (1000km 뛰었다)
17:34 방
17:54 아케이드. 스트리트 아트 플렉스 라는 축제
18:24 고무라사키 라멘
18:47 성 야간 개장
19:52 호텔

이제 아소산으로 접어든다. 아소산 아래쪽에, 풀밭이 천리나 펼쳐져있다는 “쿠사센리(千草里)”

안내판을 지나… 차를 타고 가려면 입장료를 내야한다. 500엔 정도였다.

 

분화구 바로 앞에 주차장이 있다.

분화구에서는 가스가 올라오고 있었다. 평소보다 유황이 심하게 섞여있어서 위험하다는 방송이 나오고 있었다.

그래도 멋지다.

하얀 가스가 너무 진해서, 용암이 끓는 모습은 볼 수 없었다.

분화구에 올라온건
이번이 세번째, 오늘이 가장 멋있었다.

처음 왔을 때는 첫 가족 여행이라 정신도 없었고, 애 앉고, 저기까지 올라가서… 아..
이게 생 화산이구나, 한마디 하고 내려오는 정도였다. 별 감흥이 없었는데, 여긴 볼 수 록 또 보고 싶어지는 곳이다.

자세히 봤지만, 용암은 보이지 않는다.

이제 내려간다.

 

방향은 시라카와 수원. 분당
60톤을 뿜어낸다는, 구마모토 시내를 흐르는 강의 시발점이다.

 

이 길은… 잘못들어갔던 막다른 길. 차를 돌리는 김에,

 

그냥 내려서 놀았다.

 

펜탁스 K-7 . 좋은 카메라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