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하고나면 좀 가라앉을까 했는데, 더 나가고 싶어졌습니다. 이번 여행의 교훈들을 적어봅니다. (이하 높임말 생략합니다.)

=== 지역 정보 ===

1. 오사카
오사카는 남쪽의 난바, 북쪽의 우메다로 구역을 나눌 수 있다. 둘다 한번은 가봐야겠지만, 숙소는 둘중 한군데, 중요 포인트에 가깝게 정해야겠다. 지하철비용이 은근히 아깝다.

쇼핑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우메다일 것 같다. 특히 카메라 기종별로 만져보고 싶은 사람은 요도바시에서 상주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난 내가 쇼핑 좋아하는 걸 이번에 알았다)

2. 교토
청수사에 가는 날이라면, 쇼렌인까지가 한계다. 아니면 야사카진자까지만 보던가. 천천히 걷겠다고 생각했는데, 너무 빨랐다. 일정이 짧다면, 아쉬워도 한두군데를 집중해서 즐기는게 더 좋을 것 같다.

여기에도 썼는데, 추천 포인트들은

1. 청수사를 포함한 히가시야마 남부,
2. 폰토쵸를 포함한 다운타운,
3. 철학의 길을 포함한 은각사,
4. 덴류지쪽

정도.

3. 시코쿠
우동먹으러 사누키 가는 건 (나한텐) 오바였다. 산이 좋은 곳이니까, 등산하러 간다거나, 온천하러 도고에 가는 거라면 괜찮겠다. (개인적으로 태평양은 꽤 재미있었지만, 다른 사람한테 추천하기는 힘들 것 같다)

4. 벳부
가족 여행이라면, 스기노이 호텔로 가세요.

5. 유후인 / 구마모토
이제는 좀 지겹다. 더 조용하고 안알려진 곳은 심심할 것 같다는 점에서. 아직은 매력이 있긴한데,.. 자꾸 다른 곳을 찾아보게 된다. 안가본 사람에게는 가볼만 한 곳이지만.

=== 드라이브 ===

다들 비켜주고, 천천히 달리며, 추월안하고, 기다려주고, 빵빵거리지않고… 막… 그런다. 따라서, 심장약한 사람도 얼마든지 운전 가능한 동네라고 생각된다.

렌트카에 달린 나비도 훌륭했다. 단 히라카나, 가타카나, 한자를 어느정도 알아야 표지판을 보면서 자신감을 상실하지 않을 수 있다.

도로폭이 우리나라보다 조금 좁은 것 같아서 긴장하게 되는데, 금방 익숙해졌다.

다만.. 외국에서 사고나면 국내에서보다 처리가 힘들 수 있으니, 더 조심해야 하는 건 당연.

=== 일본어 ===

기무라 타쿠야가 나오는 드라마는 거의 다 봤다. 드라마를 많이 봐두는 건 확실히 도움이 되는 것 같다. 그리고, 윤손하가 나오는 ‘아소비바’라던가, 쯔요시의 ‘신도이’등의 쇼프로그램도 도움이 많이 되었다.

두가지 모두 여행 얘기, 먹는 얘기, 여행가서 먹는 얘기가 대부분이다. 식당에서 주문할때 라던가, 도움이 꽤 된 것 같다.

(학교에서는 대학교때 교재 5과인가.. 10과인가 까지 공부했었다. 그담에 혼자 공부할때도 꼭 그쯤에서 막혔다.)

=== 일본 ===
가이드없이 간 적은 있지만, 가족도 안데리고 일본에 간 것은 처음이었다. 다시 가고 싶은 여행지임에 틀림없고, 엔화가 떨어진다면 더욱 그럴 것 같다.

한번으로는 잘모르겠고, 가서 좀 살아보고 싶다는 욕심이 자꾸 커지는데, 돈도 벌어야하고, 벌려놓은 일들이 시급하다. 자… 다음엔 언제, 어디로 가게될 것인가.. 두둥…

=== 여행기 전체 목록 ===

  1. 두 공돌이 일본여행 – 시작 
  2. 일본 여행, 2010년 3월 – 준비 
  3. 출발, 오사카 (난바, 야와자, 우메다) (1)
  4. 오사카 2일 (오사카성, 우메다) (1)
  5. 교토 1일 (이로하, 신바시, 가모가와, 폰토쵸) (1)
  6. 교토 1일 (무사시 초밥, 데라마치, 혼묘지) 
  7. 교토 1일 (시라카와, 선광사, 쇼렌인) 
  8. 교토 1일 (밤에 본 청수사 주변) 
  9. 교토 1일 (한밤의 가모가와에서 재즈를) 
  10. 교토 2일 (미미즈카, 산주산겐도, 기요미즈데라, 이시베코지) 
  11. 교토 3일 (오하라, 산센인) 
  12. 교토 3일 (다시 가모가와로)
  13. 교토 3일 (백야행)
  14. 교토 4일 (난젠지, 오쿠노인) 
  15. 교토 4일 (철학의길, 호넨인, 은각사, 오멘) 
  16. 교토 4일 (니시키시장)
  17. 론리플래닛 교토 씨티가이드, 워킹 투어
  18. 교토에서 고치까지 (교토, 사누키, 비경역, 고치)
  19. 태평양
  20. 시코쿠에서 벳부까지
  21. 유후인
  22. 유후인 새벽
  23. 야마나미 하이웨이
  24. 아소산
  25. 시라카와 수원
  26. 구마모토 1일 (아케이드, 성 야간개장)
  27. 구마모토 2일 (성 산책)
  28. 구마모토 2일 (수전사, SWISS)
  29. 구마모토 2일 (백천공원)
  30. 구마모토 2일 (하라도넛, 구마모토성)
  31. 구마모토 3일 (소세키선생 집,
  32. 구마모토 3일 (패션)
  33. 구마모토 4일 (야타케, 소세키, 현대미술관)
  34. 구마모토 5일 (구마모토성 근처)
  35. 고쿠라 (귀국일)
  36. 귀국후

—-
이상으로 기나긴 후기를 마치겠습니다요. 읽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