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 장난감 가지고 놀던 기분으로 하는 것.


하나하나 끼워맞추다 보면 이런 저런 모양이 되어가는, 그 과정이 재미있었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