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디지털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이것 저것 찍어대고 있다.

아이의 눈높이는 저기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