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한동안 서울에 체류중입니다.

가끔, 그걸 까먹고 일상에 파뭍히긴 합니다만.. 



멀리서 떠돌아본 사람에게는

어떻게 해도 지워지지 않는

눈앞에 새겨져버린 여러 영상과

꿈이면 찾게되는 

비현실적인 공간이 

있게 마련입니다.



그리고, 그 곳은 잠시 체류중인 서울 만큼이나 중요한 공간이 됩니다.



좋아서 떠났었지만, 돌아보면 이제는 어찌해볼 수 없는 향수병입니다.

 

One Comment

  1. 기억할만한 지나침 October 12, 2011 at 1:33 pm

    향수가 뒤섞여 가을날을 떠돌고 있군요.
    그러게요, 그런것이 있죠.
    ‘어떻게 해도 지워지지 않는 새겨진 것들’
    아득하게 보이는 것과 선명하게 남겨진 것들로 분류되는.

    처음으로 댓글 남깁니다.
    첫 발자국, 첫 시작…
    그 처음들은 뭐든 설래였는데 누적된 세월은 그것들을 요란스럽지 않게 만드는 군요.
    원체 스펙타클한 세상에서 살아가는 탓도 있겠죠.ㅎㅎㅎ

    종종 뵙겠습니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