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문으로된 글을 읽다가, 번역해 둠.

어느 엄마가 딸에게 보낸 편지:

사랑하는 나의 딸에게, 

엄마가 나이든 사람이 되면, 네가 날 보살펴 줄 수 있겠니. 그때는 무엇보다, 엄마를 무시하지 않아주면 좋겠구나.

가령 우리가 얘기를 나누다가, 했던 말을 천번쯤이나 반복한다해도, “방금전에 했던 얘기잖아” 라며 말을 막기보다는, 그냥 들어주면 좋겠어. 네가 아주 어릴때, 밤마다 같은 동화책을 읽어주던 그때를 떠올려주며 말이지.

내가 목욕을 싫어하게되어도, 화를 내거나 창피해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핑계를 대며 도망다니는 작은 여자아이를 쫒아다니던 엄마를 기억하면서 말야.

새로운 물건들을 잘 못쓰더라도, 그런 눈길로 보지는 말아주렴. 내가 배우는 동안 기다려 줄 수 있겠니? 기억하렴 내 딸아, 네게 올바르게 앉아서 밥먹는 법과, 옷입는 법, 머리 빗는 법과 그밖에 많은 것들을 엄마는 인내심을 가지고 가르쳤단다. 엄마가 나이가 들게되면, 그때는 너도 인내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그리고, 엄마가 해나가는 걸 받아들여주면 좋겠구나.

내가 말하는 중간에 깜빡한다면, 기억해낼때까지 기다려주렴. 만약 끝내 기억을 못해내도 당황하거나, 다그치거나, 무시하지 말아주렴. 엄마에게 가장 소중한건 너와 함께있다는 사실 자체란 걸 기억해 주면 좋겠구나.

그리고, 내 낡은 다리가 예전처럼 빨리 움직이지 못하게 되면, 네 손을 내밀어 줄 수 있겠니. 네가 첫걸음을 디딜 때 엄마가 그랬던 것처럼.

그런 날들이 와도 슬퍼하지는 말아라… 그저 엄마 곁에 있어주면 돼. 그리고 엄마의 삶을 사랑으로 마칠 수 있게 도와주렴. 엄마는 네가 함께 보내준 시간을 소중히 간직할께. 너에게 주었던 그 미소와 사랑을, 이 말과 함께 다시한번 주고 싶구나. 

사랑한다 내 딸아.

영문

Letter from a Mother to a Daughter: 

“My dear girl, the day you see I’m getting old, I ask you to please be patient, but most of all, try to understand what I’m going through. 

If when we talk, I repeat the same thing a thousand times, don’t interrupt to say: “You said the same thing a minute ago”… Just listen, please. Try to remember the times when you were little and I would read the same story night after night until you would fall asleep. 

When I don’t want to take a bath, don’t be mad and don’t embarrass me. Remember when I had to run after you making excuses and trying to get you to take a shower when you were just a girl? 

When you see how ignorant I am when it comes to new technology, give me the time to learn and don’t look at me that way… remember, honey, I patiently taught you how to do many things like eating appropriately, getting dressed, combing your hair and dealing with life’s issues every day… the day you see I’m getting old, I ask you to please be patient, but most of all, try to understand what I’m going through. 

If I occasionaly lose track of what we’re talking about, give me the time to remember, and if I can’t, don’t be nervous, impatient or arrogant. Just know in your heart that the most important thing for me is to be with you. 

And when my old, tired legs don’t let me move as quickly as before, give me your hand the same way that I offered mine to you when you first walked. 

When those days come, don’t feel sad… just be with me, and understand me while I get to the end of my life with love. I’ll cherish and thank you for the gift of time and joy we shared. With a big smile and the huge love I’ve always had for you, I just want to say, I love you… my darling daughter. “

(원문이 어디였는지 찾는 중)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