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의 옛날 사진들을 보아왔기때문에, 과거의 사람들을 상상할 때면, 어쩐지 거리도 집도 나무도 회색으로 떠올랐었다.
사실, 세상은 언제나 생생한 총천연색이었겠지.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