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들이 끌려가는 모습을 보니 안쓰럽다. 어쨌든, 검찰을 살려준 것이 이번 정권의 가장 잘한 일이다.

주가가 오른다고 한다. 아무리 비뚤어진 것 처럼 보인다고 해도. 여전히 세상은 올바로 굴러가고 있다.

 

One Comment

  1. leia January 10, 2004 at 7:33 pm

    100 퍼센트 동감입니다.
    일을 잘하고 못하고도 중요하겠지만,
    원칙이 살아, 일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것 만큼 중요한 건 없죠.
    먼저 목줄을 놓아준 정부의 자유에,
    자발성으로 성실함으로 대담함으로 대답해주는 검찰이 자랑스러워집니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