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를 쓸 일이 있을 땐 항상 레드햇이었다. 이번에는 FreeBSD를 써볼까하는 생각도 했지만, 혹시나 필요한 어플리케이션들이 포팅되어있지 않았다던가하는 귀찮은 사건이 발생할까봐 리눅스에 머물기로 했다.

Bugzilla같은 녀석들 2년전만해도 encrypt 함수가 리눅스랑 스펙이 틀려서 어딘가 패치를 했어야 했다. 지금은 꽤나 대중적인 녀석이 되어버린 느낌이지만, 그래도 이번까지는 참아보자.

문제는 레드햇이 더이상 지원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인데… KLDP에서 데비안으로 검색되는 녀석들은 몽땅 뒤져서 읽었다. 걸린시간은 하루종일. 눈이 아프다.

젠투라던가 하는 녀석이 꽤 맘에 들었지만, 결국은 데비안을 쓰기로 했다. 이번에는 그다지 “속도가 중요해요”, 라던가 “내가 컴파일해서 쓰고싶어요.” 같은 요구사항은 없는 거니까.

vmware에서 레드했 깔아보는데에 또 이틀. 기계가 느린 관계로 테스트하는 것이 힘들다.

슬랙웨어라던가 하는 그 옛날 생각에 비하면, 레드햇도 천국이었지만, 데비안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대만족.

내일은 실전에서 한번 써보겠다.


문서들을 읽으면서 대강 느낀 것은

프리비: 재미는 있겠는데, 자바도 껄끄럽고.. 아직은 테스트삼아 깔아보는 정도로 만족
젠투: 좋긴한데, 소스받아서 분석할 것도 아니고, 꼭 컴파일할 필요까지는 없자나?
페도라: 생긴지 얼마 안되었고, 아마도 레드햇처럼 rpm 사용할 때만 깔끔할 것 같다.

결국, GNU에서 공식적 지원 – 설마 “앞으로는 지원하지 않을께” 라고는 안하겠지.
소스로 설치해도, 디펜던시를 맞출수있다 – 거짓말이거나, 너무 어렵거나.. 그럴지도.
일단 설치해보니 쉽더라는 점 – 첫인상이 중요하다. 문서를 읽을때는 무슨말인지 도통 모르겠더랬지만, 해보니 .. 별거아니네.

그래서 선택했다.

P.S. 정사장님은 프리비에서 모든 프로젝트를 수행하신다고 하셨는데… 이번에 문서를 보다보니, 리눅스쪽에서 libc 버전업할때마다 고생하는 리눅스 어드민들에 대한 프리비 관리자들의 안타까운 시선같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어르신이 쓰시는데에는 다.. 이유가 있었다.

 

4 Comments

  1. 와리 February 3, 2004 at 5:05 am

    아직 뻘건모자8로도 버티고 있습니다.
    적당히 파티션만 나누고 여러개를 돌려가면서 쓰고있어요~

     
  2. jinto February 3, 2004 at 2:59 pm

    자네는, LFS 같은거나.. 젠투같은 걸 써야하는거 아닌가??

     
  3. 와리 February 5, 2004 at 5:15 am

    페도라를 쓰지않을까 하는데 lfs는 닥질이고 젠투는 자동화된 닥질이고 해서 적절한 선에서 움직이려구요. 무엇보다 컴파일러가 발목을 잡네요.

     
  4. promise4u February 5, 2004 at 8:17 am

    전 -_- 레드햇이랑 이제 바이바이 했어요..

    욕심같아서는.. 데비안 메인테이너가 되고 싶은..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