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부터 무언가 달라지겠다고 결심했었는데요. 달라졌습니다.

 

1월까지는 인왕산 중턱 어느 대학교 창업지원센터에 있었습니다. 사무실을 나서면 눈싸인 서촌 풍경이 보이곤 했습니다.

스크린샷 2013-08-29 오후 12.41.49

 

 

그리고…

겨울이 끝나기 전에 좀더 시내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세종문화회관 뒤쪽에 오피스텔 밀집지역입니다. 사무실밖으로는  이런 풍경이 보입니다.

스크린샷 2013-08-29 오후 12.42.47

 

사무실 안에서는 이런 풍경이… (사실 저 침대는 요즘은 잘 안씁니다.. ^^)

스크린샷 2013-08-29 오후 12.42.20

 

첨 이사왔을 때는 이랬어요. 어느덧 반년이 !

스크린샷 2013-08-29 오후 12.42.14

 

퇴근길에는 돌양을 지나치곤 합니다. (이건 눈왔을때 찍은 것)

스크린샷 2013-08-29 오후 12.41.56

 

 

주로 밤에 만나게 되지요.

스크린샷 2013-08-29 오후 12.42.26

 

어쨌든 강북에 있으면, 부암동이라던가… 삼청동이라던가… 종로맛집들이라던가 하는 것들이 있어서 좋습니다. 가끔 멀리까지 가서 밥을 먹기도 합니다. (개발자 한분은 머리가 복잡하다며 잠시 나가시더니 인왕산 정상을 찍고 오신 적도…)

스크린샷 2013-08-29 오후 12.42.03

 

사무실 바로 뒤쪽에 산책로입니다. 저는 끊었습니다만, 벚꽃을 보며 끽연할 수 있는 환상적인 공간이 저 근처에 있습니다.

스크린샷 2013-08-29 오후 12.42.32

 

그리고… 아직도 출근 할 때는 종로2가에서 내려서, 삼청동까지 갔다가, 경복궁과 세종문화회관을 지나치는 코스로 걸어서 오곤 합니다.

스크린샷 2013-08-29 오후 12.42.37

 

P.S. 아직도 레일즈(rails) 라는 것으로 작업하고 있어요.

P.P.S. 지금 만드는 것은 온통 XML 통신뿐입니다. UI를 붙여야하는데, 이것도 힘들군요. 휴~

 

2 Comments

  1. ㅋㅋㅋ August 29, 2013 at 3:38 pm

    꼭 여중/고를 통과하는 길로만 다니는 듯. 방위시절이 그립나? =3=3=3

     
    • jinto August 29, 2013 at 4:13 pm

      심지어 인왕산 중턱 대학교는… 여학교였답니다..! (음… 형님은 아직 거기 계시잖아요. ㅎㅎ)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