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성한 이야기만 들어온 “시계태엽장치 오렌지”

이미, 이 영화가 제시하는 주제들이 다른 영화나 소설에서 몇번씩 다루어졌기 때문인지, 고전을 보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그래도, “털없는 원숭이“가 말하는 주제에 관심이 있다면, 지금도 꼭 보아야 할 영화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