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rn it on.

그 친구도 그럴까, 혼자서 마음 속으로만 상당히 좋아하던 친구가 있다. 오늘 결혼한단다. 양복을 입고 가서 기쁜 마음으로 축하해줘야지.

그 친구를 떠올리니, 왠지모르게 붉은 돼지의 음악하고 딱 맞아 떨어지는 기분이다. 붉은 돼지를 닮지는 않았다. 그 친구는 남자고, 어딘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들었다.

그 친구는 상상도 못했겠지만, 언젠가는 그 친구와 함께 지중해로 떠나서 이렇게 쉬고 싶다, 고 생각한 적도 있었다.

지중해.

좋지않은가?

 

One Comment

  1. 와리 July 10, 2004 at 8:37 am

    그 친구분도 지중해 가고 싶어 할겁니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