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는 일 호흡하고 말하고 미소할 수 있다는 일 귀중한 일이다.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있는 일이 아닌가

지금 나는 아주 작은 것으로 만족한다.

한 권의 새 책이 맘에 들때

또 내 맘에 드는 음악이 들려올때

또 마당에 핀 늦장미의 복잡하고도 엷은 색깔과 향기에 매혹될때

또 비가 조금씩 오는 거리를 혼자서 걸었을때

나는 완전히 행복하다.

맛있는 커피, 진한 커피, 향기로운 포도주…..

햇빛이 금빛으로 사치스럽게 그러나 숭고하게 쏟아지는 길을 걷는 다는 일

그것만으로도 나는 행복하다.

– 전혜린의 “그리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우울모드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글이었다. 미소하는 일이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있다는 주장에 대해서 난 항상 공감한다. 반박해야 하는 건 아닌가 하고 습관적으로 생각해보지만, 1번 자아가 큰소리로 당연히 의미있는 일이잖아, 라고 떠들고 있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