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9년 봄이었다

그 날, 3학년 최초의 종합시험이 끝났다. 아마도 내평생 최악의 성적이 될 것 같았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나의 성적은 끝없이 하강해 갔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부모의 이혼, 동생의 갑작스런 자살, 나 자신이 니체에 경도했다는 것, 할머니가 불치의 병에 걸렸다는 것, 때문이라고 하면 거짓말이고, 그냥 공부가 싫었을 뿐이다.

류는 고등학교 3학년의 선생들을 “우리를 가축으로 만드는 자본주의의 앞잡이”라고 한다.  우리는 가축이 되어가는 걸까. 가축과 인간의 차이는 뭘까.

할머니 밑에서 자란 장남은 예의 바른 인간이면서, 자기 뜻대로 되지 않을 때는 견딜 수 없는 인간이기도 하다. 읽는 동안 야자키와 나 사이에 비슷한 면들을 계속 발견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나와 다르게, 어느 순간엔가 용기를 내었던 것 같다. 가축이 되지 않겠다고.

언젠가 서른 전에 자신의 작품을 갖지 못한 우리는 천재가 아닌 거라고, 솔직해지자고 누군가가 충고했었다. 맞는 말일지도 모른다.

어딘가에 취직해서, 내 작품이 아닌 하청을 업으로 한다고해서 그게 가축이 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해서는 안되는 것이기도 하다.

물론, 류가 말하는 삶이 그렇게 까지 차가운 것은 아니다.

즐겁게 살지않는 것은 죄이다….

유일한 복수방법은 그들보다도 즐겁게 사는 것이다. 즐겁게 살기위해서는 에너지가 필요하다. 싸움이다. 나는 그 싸움을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지겨운 사람들에게 나의 웃음 소리를 들려주기 위한 싸움을 나는 결코 죽을 때까지 멈주지 않을 것이다.

백퍼센트 찬동한다.

 

One Comment

  1. 와리 August 3, 2004 at 4:58 pm

    영화화 되었군요.. 7월10일 일본개봉!

    http://www.69movie.jp/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