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내가 만든 결제 기능이 붙었다. 예전 버전을 위한 대응 기능을 먼저 배포했고, 다른 기능들과의 연동때문에 한달만에 마지막 코드까지 배포했다.

어제 꿈에는 보스가 등장해서 ‘롤백해야겠는데요’ 라고 말했다. 화내는 동료들을 달래고, 집 옆 개울에 가서 한참이나 산책을 하다가 깼다.

어쨌든 꿈과 달리 지금은 모두 안정화 단계. 결제는 다시는 안하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어느샌가 결제 모듈을 만들고 있다. 그래도, 더 긴장하지도 않는다.

꿈에 나온 집옆의 개울이 참 맑았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