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어릴 때 수학공부가 재미없었다. 특히 어려운 문제와 끙끙거리며 보내야 하는 시간이 정말 아까웠다. 하지만 아들은 조금 다른 것 같다. 내 유전자가 섞였을 텐데, 무엇이 다른 걸까.

아마도, 자주 안아주고, 가급적 공부 스트레스를 주지 않고, ‘평가 프레임’ 보다는 ‘성장 프레임’을 제시한 것이 좋은 영향을 준 걸까. 조급하지 않은 마음이 문제를 편하게 대하게 해주는 것 같다.

오늘 낮에는 오랜만에 노트북없이 까페에 앉아 종이랑 펜으로만 프로그램 로직을 구상해 보았다. 눈앞에 키보드가 없는 편이, 곧바로 타이핑 할 수 없기 때문에, 더 느긋하게 구상할 수 있던 것 같다.

컴퓨터 앞에서 장시간 집중하는 것에도 장점이 있지만, 뽀모도로를 하며 한번씩 느긋하게 쉬는 것은 이상한 길로 들어가 쫓기듯 삽질하게되는 것을 막아준다.

얼마전 프로덕션 서버를 수정할 때는 며칠동안 뽀모도로 안하고 한꺼번에 몰아서 일했고, 최근에는 좀 피곤한 것 같아 다시 뽀모도로를 충실하게 하고 있다.

어느 것이 더 좋다기 보다는, 전에는 모르던 일하는 방식하나를 필요에 따라 쓸 정도로 배운 것 같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