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 여섯시에 버스를 타서 타운에 오늘 오후 한시반에 도착했다. 300밧짜리 여행사버스는 몸을 상당히 피곤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싸잖아!!!

둘째 조이님과 로얄푸켓씨티 로비에서 맥주한잔 하고 나왔다. 여기는 썬라이즈.

다음은 버스안에서 끄적 거린것.

10/6 화 7:09 PM

버스 (300밧)를 타고 푸켓으로 간다. 여행초기에 남부터미널에 가서 푸켓행 999버스를 예약하던 기억이 난다. 차다님이 전화로 불러준 “빠이 콘쏭 싸이 따이 캅”. 하지만, 나는 내가 쓴 글씨를 잘못읽어서 “빠이 콘쏭 싸이 마이캅” 이라고 읽었다. 운전수는 용케도 남부터미널로 갔다. 나는 그 운전수아저씨가 왜 자꾸만 푸켓으로 가느냐, 치앙마이로 가느냐, 고 묻는지 알 수 가 없었다.

빠이에서 굉장히 성실해 보이던 아저씨를 정글뉴스에서 다시 만났다. 어차피 다시 만날것 같아서 작별인사도 안했었는데.. 그분은 인도여행 길잡이(도우미던가?)를 하셨던 분. 내가 300밧 버스가 꽤 좋아보인다는 말씀을 드렸더니, ‘인도같으면 상상도 못할 일’이라고 하셨다.

언젠가 동생이 인도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을 때, 김포까지 마중나갔었다. 돌아오는 지하철에서 동생은 지하철이 너무 깨끗하다고 했었다. 저기에 거지들이 백명쯤은 누울 수 있을 거라고 했던 것 같다.

어쨌든, 인도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럭셔리한 카오산 투어리스트 버스에, 그것도 맨 뒷자리에 누워서 창 밖을 바라본다. 결코 편안한 자리는 아니다. 누군가의 무릎이 있다면 어쩌면, 나름대로 행복할 수 도 있겠지만, 어쨌든.

흔들리는 차안에서 지나가는 가로등을 바라보면서 차멀미를 할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한다. 즐거운 여행이다.

 

2 Comments

  1. 쎄뤼 October 7, 2004 at 2:57 pm

    혼자 지내고 싶은 만큼 사람들이 그리우신거져?

     
  2. 빨강머리앤 October 8, 2004 at 2:30 am

    반가웠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