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들에게 강의를 시작했다. 시작은 좋은 것 같다.

* 내 이름(朴濟權)은 나랏말씀이 중국과 다르지 않았다면, “삐여 치 쿠언~” 으로 읽어야 했다.

* 수강생들은, 서울이 베이징보다 공기가 맑다고 했다. 정말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베이징은 여기보다 훨씬 공해가 심한가봐.

* 인도를 걸어다니는 사람들이 적고, 다들 지하철이나 자가용을 타는 것이 다르다고 했다. 우리는 특정지점까지 지하철을 타고 가서, 그 동네를 걸어다닌다고 했다. 홍대나 명동에 데리고 나가볼까.

* 차들 대부분이 한국제네, 라고 했다. 우리에게 외제차라는 것은 아주 비싼차를 의미한다. 중국에는 “횬다이”들이 굉장히 많다고 했다.

* 추천해줄만한 적당한 주말 투어코스가 떠오르질 않았다. “서울씨티투어” 란 것을 얘기해주긴 했는데, 좋아할지 모르겠다. 자금성을 가진 사람들이 경복궁을 좋아할지는 잘 모르겠다. 어쨌든 다음 금요일 쯤에는 경복궁을 들러 남산타워에서 밥먹는 코스를 모시고 다녀야 할지도 모른다.

* 쇼핑할만한 꺼리도 사실 다 중국제라, 별로 추천할만한 것이 없었다. 중국의 친구들도 다들 “선물사와, 근데, 중국제일지도 몰라, 확인해바바” 라고 말했다고 한다.

* 수강생중 하나는 여자친구가 베이징에 한국불고기요리점을 열고싶어한다고 했다. 외국인들도 먹을만 한것 같다.

그리고, 이 사람들이 오는 날, 엔씨에서 해외운영하는 선배가 방콕으로 출장가는 길에 공항에서 메신저에 접속했더랬다. 꽤 국제적인 인간이 되어가는 것 같은 느낌이다.

아는 분을 만나서 잡담하는데 “서울에서 꽤 장기로 체류중이시네요” 라고 했다. 맞는 말이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