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누구나 죽는다. 어쩌면 오늘 출근시간에 북쪽에서 핵폭탄을 던질지도 모를 일이고, 밝게 빛나던 모니터가 갑자기 터질지도 모를 일이다. 하지만, 가능성과 개연성은 다르다고 했다. 실현될 확률의 퍼센테이지가 다르다는 뜻이겠지.

내 머릿속에 들어있는 편도핵은 어디까지가 가능성이고 어디까지가 개연성인지 그 확률의 차이를 무시할 때가 있다. 그저 지하철에 타고 있는 나자신이 무서워질 때도 있다. 어느 웹페이지에서는 가스트린유리펩티드 수용체가 부족하기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개연성일까?

하지만, 어째서 그런지 계속 궁금해하기도 지쳤다. 뭐, 몇 퍼센트의 인간한테는 이런 일도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일 테니까. 차라리, 뭔가가 두려워지면 마음속으로 가만히 되뇌어본다.

“개.연.성.”

이라고.

그래, 두려운 일이 벌어질, 개연성은 없는거야. 라는 뜻이다. 욕이 아니다.

“나무아미타불”처럼, ” 개.연.성.” 이라는 음성에도 우리가 모르는 힘이 담겨있었다는 사실을 나는 얼마전에야 깨달았다. 가만히 되뇌이면서 어깨에 힘을 빼고, 내가 이 땅에서 유명한 기술자가 될 가능성보다는 치앙마이에서 아무도 모르게 살 개연성이 더 높다는 것을 떠올려본다. 행복해진다.. 행복해진다…

그런 저런 생각에도 불구하고, 우리 머리가 만들어내는 수만가지 잡생각들은 그저 가능성일 뿐이고, 현실은 우리를 개연성으로 꼭 붙들어 주고 있다. 덕분에 우리는 우주로 떨어져나가지 않고, 지구에 붙어서 지내고 있는거다.

당신도 마음속 깊은 곳이 현실과 만나서 조화를 이루는 경험을 해보고 싶은가. 그럼, 따라해바바…

“개.연.성.”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