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람이 네이트온으로 사진을 보내주었다.

4메가짜리 사진을 플리커에 올렸다.

제목은 : “아들이 통아저씨가 되었다.”
설명은 : “내가 출근한 후 집에 남은 마누라는 아기에게 통아저씨 바지를 입혀주었다.”
태그는 : “uncle tong, 통아저씨, 아기, baby”

오랜동안 조카를 보지 못한 동생과 이 URL을 공유한다.

이런게 … 가족 2.0 이다.

플리커

 

One Comment

  1. 빨강머리앤 December 22, 2006 at 2:15 am

    어찌..얼굴이 또 변했엉..짜슥..이제 정말 쳐다보는듯하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