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부터 친구가 현대자동차 연봉 6000은 어느언론이 지어낸 얘기라는 내용을, 나에게 주입식 교육하듯 반복해서 알려주었다. 잇, 내손으로 찾아봐야쥐.

http://www.ohmynews.com/article_view.asp?no=125707&rel_no=1

그러니까, 우리들이 따지는 연봉으로 해서 38.9세인 부양가족 3.9명의 14년차 아저씨 연봉이 결국. 2670만원 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연장근무수당을 합쳐서 평균 3900만원을 받았단다. 좋다. 상대적인 거니까, 거기 토론방에서도, 많이 받았네, 적은거네, 하면서 사람들이 싸우고 있다. 머, 그거야, 운이좋았던 어쨌던, 좋은 회사 들어가서 일 많이해서 돈잘벌면 좋은 것 아닌가. 내 생각에는 3900이면, 그냥 그럭저럭은 살수있을 것 같다. 부양가족이 3.9명이라, 부족한 것 같기도.. 어차피 솔로인 나로써는 알수없는 일이다. (갑자기, 베란다빼고 몽땅 융자인 우리집이 .. 떠오른다..)

연장근무.. 하면 안된다. 지금 집에 앉아서 회사일 하고 있는 나도, 한심스럽지만, 어쨌든, 공장에서 자동차조립하는 일은 내가 지금 하고있는 일보다, 분명히, 힘들것이다. (나처럼 일하다가 서핑하고, 이런 글쓰는 거, 불가능할 것 같다.) 어떤 노동자 한사람은 일년동안 열흘도 쉬지 않고 일하다가 사망했다고 한다.

글쎄, 경영참여..? 그건 잘모르겠다. 나도 직원에서 임원으로 자꾸만 변해가고있고, 직원을 보고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하며, 직원들은 뒤에서 내얘기를 할지도 모른다. 또, 회사일로 개인적으로 손해를 보기도 한다. .. 경영이라… 그에 대해서는 내가 당사자라면 좀더 흥분할지도 ..

그것과는 별개로, 자꾸만 곱씹게 되는 것은… 나도 분개했고, 식구들도 욕했으며, 아는 사람들도 한마디씩 했던 어떤 사실이, 사실은, 누군가의 거짓말이었다는 점. 그… 점이 화가난다. 그들이 그런 식으로 일한다는거, 다 아는 거지만, 그래도, 또 당했다는 것이 화난다. 얘들한테 내가 할수있는 것?

자꾸만 소문내주기.. 뿐인가..

P.S
근데, 오마이뉴스, 그냥 HTML 페이지 생성방식으로 하면 좋겠다. 아마도 광고때문에 못하고 있을텐데. 그럼.. 맨끝에 파라미터 rel_no는 뭐란 말인가. 그냥 no 파라미터 하나면 될텐데. 혹 관련기사…. 필드인가? 게다가 ASP로군. 흠.. JSP로하면 안되나? DB는 뭘까나.

URL을 복사하면서 진짜로 필요한 파라미터가 뭔지 알아냈다. “rel_no, no” 두개다.

원래는? 이런 : “http://www.ohmynews.com/article_view.asp?menu=&no=125707&rel_no=1&back_url=&page=&character=&serial_name=”

그러니까, 외부로부터의 소통기능, 즉 링크를 달수있도록 한다던가하는 것은 인터넷신문에서도 아직은 기대하기 힘든 것.

 

4 Comments

  1. dalbong August 17, 2003 at 6:59 am

    신문에.. permalink 의 필요성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신문은 rss 지원도 않해주고…
    번거롭게 가서 읽어야 하고..(귀차니즘 때문에 안갑니다…)

     
  2. 돌핀호텔 August 17, 2003 at 3:43 pm

    그죠?
    기술적으로야.. 간단한 일인데,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가 문제겠지요.

     
  3. 이용진 August 17, 2003 at 10:24 pm

    현대 자동차 다니는 친구 왈 현대자동차에서 제일 좋은 직급은 대리라고 합니다. 친구의 경우 과장이라서 노조에 가입하지도 못하고, 또 책임이 있어서 주5일제라고 딱5일 근무할수는 없다고 하더군요. 공장 근로자의 경우에는 칼같이 특근비를 받지만 연구소의 경우에는 그게 해당되지 않는답니다. 그래도 이번달에 200% 보너스 받았다는데, 엄청난 금액이더군요. 현대자동차가 돈 잘벌긴 버는 모양입니다.

     
  4. 돌핀호텔 August 18, 2003 at 2:24 am

    크크, 어떤면에선 그쯤 직급에서 오래오래 있는 것이 건강에 좋을 수도.. ^^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