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짤렸다.

꽤 재미있는 일이었고 가능성도 있는 일이었다.

그동안 사람을 믿고 일했지, 문서를 믿은적은 없었다.

지분얘기를 할 때 도장찍어 달라고 할껄, 후회된다.

13년만에 일못한다고 짤리는 첫 케이스다.

아니, 짤리는 경험이 처음이다.

수많은 핑계와 분노 사이를 오가고 있다.

내가 능력이 없다기 보다는…

다른 핑계를 찾고 싶어했다.

하지만, 알고 보면, 나는 잘난체하는 컴퓨터쟁이일 뿐,

그다지 마음에 드는 직원도 아니고,

직원들을 잘 다루는 상사도 아니고,

게다가 성실하다기 보다는 말만 앞서는 사람일 뿐이었다.

그걸. 인정하기가 싫었겠지.

아쿠아에 3년묵은 빠이트래킹도 올려보고, 못만났던 친구도 만나고, 하루종일 아들의 칭얼거림을 들어주기도 한다.

지금은 아무것도 못할것 같은 심정이지만, 며칠후면 다 잊고, 또 다른 일을 하고 있겠지. 그래도, 이번에 얻은 교훈을 잊지 않기를 바란다.

“나는 노동자. 언제라도 해고될 수 있다.”

그리고,

“직장인인 나를 평가하는 것은, 내가 아니라, 사장.”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