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닉스 쉘프로그래밍 가이드를 보고있다.

MySQL을 설치하는데, 결국, pgcc라던가 하는 문제로 바이너리를 다운로드 받는 것이 좋다는 쪽으로 결론을 내리고, 아파치는 아마, 백번쯤 컴파일해본 것 같다. PHP도 덩달아서 칠십번은 컴파일했다.

아파치를 이십번쯤 컴파일 했을때에 아.. 배치파일 (유닉스에서는 쉘스크립트)로 해야겠다, 라고 제정신이 든다.

이제는

1. 아파치데몬을 중단하고, 디렉토리를 날린다.
2. 아파치, PHP, Resin을 configure 하고, 컴파일하고, 설치한다.
3. 테스트용 파일들을 생성해서 적당한 디렉토리에 올린다.

의 과정을 하나의 스크립트에 담는 중이다. 대강… 은 할수있는데, 머.. 파일이 생성되었는가.. 따위의 상세한 제어를 할수있는 정도의 지식은 없는 상태라… 함 읽어보는 중이다. 다 읽고 나면.. 아파치, PHP, Resin을 한꺼번에 컴파일하는 쉘스크립트를 올려놔야쥐..

 

4 Comments

  1. 와리 August 24, 2003 at 10:36 am

    오옷…

    누군가는 make중에 땃짓하고 있을때는
    거의 무아지경에 빠지기 때문에 make 끝난줄도 모르고
    도끼자루가 썩었더라.

    그리하여 make가 끝나는 맨 마지막 줄에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을 Control+G로 작곡했다는
    슬픈사연이…T_T

    몇일전 우리 개발실에서 있었던 일.
    from Shanghai

     
  2. 돌핀호텔 August 25, 2003 at 9:15 am

    히….

    역시 컴퓨터가 제일 쉬워요, 정도랄까.
    커맨드라인에서 뒤적거리는 거가 제일 쉽다.

    “if -f FILE”

    같은 거 보구있다. 어째서 그동안은 쉘프로그래밍을 안봤었을까나.

     
  3. 김승대 September 3, 2003 at 1:49 pm

    예전에 닭질하던 기억을 살려보믄.. 아파치에서 가져다 쓰는거.. python, php 와 연동되는 db 모듈등등은 레드헷 패키지가 full 로 설치가 되어 있어야 가능하던 기억이 납니다.. 머.. rpmfind.net 인가에서 찾아서 설치해주면 되긴 하지만 -f 옵션주고 설치했다가 낭패본 기억도 나구요.. 예전 6.2 UP 에서는 스크립트로 apache, php, oracle 과 unixodbc 등등을 주루룩 돌렸었는데 그 뒤로 버전업된뒤로는.. 고쳐도고쳐도 끝이 없어서 그냥 순서대로 하다가 에러나면 찾고 닭질을 계속 했었네요.. -_-;;

     
  4. promise4u September 18, 2003 at 4:53 am

    저는 개인적으로 데비안을 상당히 좋아합니다.
    레드햇을 지난 96년 알짜레드햇 4.2.X로 부터 시작해 사용해 왔는데.
    가장 최근에 데비안을 접한 이후로는.. 모든 주변의 시스템을 데비안으로 바꾸고 있지요.
    곧 OPENBSD와 FREEBSD로도 넘어가볼까 합니다.
    데비안에는 기본적으로 돌핀호텔님께서 원하는 기능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참고하세요 ^^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