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올라온 글에 따르면 일본도 2009년 5월부터 배심원제를 시행하려고 준비중인데, 현재 작성중인 가이드에 따르면, 특정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배심원의 의무를 거부할 수 있도록 할것이라고 한다.

그런데, 그 리스트에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들어있다. “정보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하면 빨랑 고쳐야하기 때문”이란다. 리스트에 아직 10개정도 밖에 안들어있고, 다른 항목들은, “70세이상, 학생, 심각하게 아픈사람, 등등등이 들어있네…)

좋은 일인가. 우울한 일인가.

According to Mainichi, for new citizen judge system planning to be introduced in May 2009, Japanese supreme court developed guidance that what kind of jobs are excusable to decline jury duty summons.

The jobs list, having over 10 jobs and situations as initial draft, includes System Engineer (often said “SE”, a bit different from the original meaning. SE is now a Japanese IT industry parlance means senior software engineer) because “they need to be dispatched for emergency in information-system trouble”.

A bill for the citizen judge system states refusal of duty is only permitted when selected citizen are: over 70 years old, student, severely ill, in charge of caring relatives and minors living together, or attending causes brutal mental and/or economical loss.

 

 

3 Comments

  1. 서비 April 16, 2008 at 5:48 am

    우선 배심원제가 ‘의무’인지 ‘권리’인지를 알아보면 되겠군요..
    의무이자 권리라고 하면 뭐.. 할말이 없지만요.. T.T

     
    • 서비 April 16, 2008 at 5:54 am

      헛.. 의무라고 적어 놓으셨군요..
      그럼, 일종의 특권이라고 생각하지요. 뭐..

       
    • 박제권 April 16, 2008 at 9:14 am

      네, duty라고 하네요. 특권이긴 한데.. 같은 특권을 누리는 분들의 리스트가.. “심각하게 아프거나..” 라뉘…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