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2.0을 넘어서, 웹3.0 이라는 말까지 나오는 지금, 원래 웹2.0이라는 말의 원소중에는 이런 것이

파레토 법칙(Pareto principle, 80-20 rule, the law of the vital few, principle of factor sparsity)은 ‘전체 결과의 80%가 전체 원인의 20%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가리킨다. 예를 들어, 20%의 고객이 백화점 전체 매출의 80%에 해당하는 만큼 쇼핑하는 현상을 설명할 때 이 용어를 사용한다. 2 대 8 법칙라고도 한다. 많은 분야에 이 용어를 사용하지만, 부적절하게 사용하거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이 용어를 경영학에 처음으로 사용한 사람은 조셉 M. 주란이다. ‘이탈리아 인구의 20%가 이탈리아 전체 부의 80%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 이탈리아의 경제학자 빌프레도 파레토의 이름에서 따왔다. (위키백과에서)

있었다고 한다.

부적절하게 사용하는 건지도 모르지만,

– 지금 튜닝하는 사이트도 페이지뷰중 80%는 20% 정도의 페이지에서 일어난다라던가,
– 서비스센터에 전화해서 뭔가 투덜거리는 사람의 80%는 고객의 20%정도라던가.
– 매장을 찾는 20%의 고객이 매출의 80%를 일으킨다고 적용할 수 있다던가.
– 당신 회사에서도 20%의 직원이 80%의 매출을 일으키고 있을지도…

그런데, 사실 이 이야기의 핵심은  지금 사이트의 20%만 바꾸어도 80%의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얘기?

P.S. 에디슨이 말한 “99%노력과 1%의 영감”도 사실은 “1%의 영감이 없다면 99%의 노력도 소용없다”는 뜻이었다는 소문이…

 

One Comment

  1. 미친병아리 April 19, 2008 at 9:06 am

    오~ 전혀 생각해보지 못했던 관점인데요.. 동감합니다~

     

Leave a Reply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