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의 스잔나 1976

    토렌트에 1976년작 “사랑의 스잔나” 라는 것이 떠돌길래 받아봤다. 화질도 별로요, 내용도 잘 모르겠지만, 영화 내내 틈만나면 이 누님이 등장하셔서 노래를 불러주신다.  그런데, 불러주는 노래들이 전부 내가 중딩때 테이프 늘어져라 듣던 그 노래들. 아, 이분이 진추하였고, 그때 그 테이프는 ‘사랑의 스잔나 OST’였구나 […]

     
  • 1976년의 안단테

    She’s many miles away from me She’s wasting nights away from me But every sigh and every tear and every lie and every fear Are always calling back my love keeping back my love  O my lady most dear lady O my lady most […]

     
  • 페퍼톤스

    이런 슈퍼 판타스틱한 노래가 … 밤샘작업중인데… 아마 100번째 듣고 있는 것 같다.. 참고: http://www.youngsamsung.com/kdkd.do?cmd=view&seq=3434&tid=310

     
  • 해질무렵의 편지

    1983년도의, 지금부터 26년전의, 내가 국민학교6학년일 때의 (일본)노래다. 가사는 다음에서 http://k.daum.net/qna/view.html?qid=3ZSSy トワイライト-夕暮れ便り-(とわいらいと―ゆうぐれたより)   토와이라이토-유-구레 타요리 twilight(황혼)- 해질 무렵의 편지)   (1983년 6월1일 발매)   작사:来生えつこ(키스기 에츠코) 작곡:来生たかお(키스기 다카오) 노래:中森明菜(나카모리 아키나) こめかみにはゆうひのうず こめかみには夕日のうず       코메카미니와 유우히노 우즈 관자놀이에는 석양의 소용돌이 てりかえすうみ たいようにそまる てりかえす海 太陽にそまる   테리카에스 우미 타이요-니 […]

     
  • 사랑의 끝에서

    愛の終りに (高田みづえ) 뭐랄까.. 일본의 심수봉? 그런 느낌의 목소리다. (비슷한 목소리라기 보다는 분위기가, 어쨌든, ) 우리나라에서는 유명하지 않은 듯. http://www.youtube.com/watch?v=Aj1UTnicxxE 作詩:花岡優平 作曲:花岡優平   時の流れがそっと 街路樹を染めるみたいに あの人の心も変ってゆきました もうすぐさよならの日が来るのは分っているけど 今でも信じている あの日の温りを ※愛はいつだって 仕方なくこわれてゆくけど だまされて捨てられた訳じゃない※ そんなふうに云ったなら 笑う人もいるけれど 人を信じられない人よりは幸せ もう逢えなくなるのがそんなに今は恐くない 心のどこかでまだ信じられないのでしょう 電話でさよならを云って欲しくはないのです 受話器を置いたあとの淋しさが恐いから (※くり返し) 同じ事といいながら 誰かが笑っているけれど […]

     
  • 호텔 리버사이드

    作詞 井上陽水                                   作曲 井上陽水                                   歌  奥田民生 誰も知らない 夜明けが明けた時 / 아무도 알 수 없는 새벽이 밝아올 때 町の角からステキなバスが出る / 도시 저편에서 멋진 버스가 떠나지 若い二人は夢中になれるから / 젊은 둘은 무언가에 푹 빠질 수 있으니까 狭いシートに隠れて旅に出る / 좁은 시트에 숨어 여행을 떠나지 昼間のうちに何度もKISSをして / 낮에는 몇번이고 […]

     
  • 우리 동네 사람들

    백곰이 노래부르는 것 같은 느낌이다.김광석씨가 부르는 “서른즈음에”와는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이분의 목소리로 듣는 “서른즈음에”는 완전히 우울한 느낌이라기 보다는, 어딘가 관조하는 듯한 느낌이 더 강하다. 그래도, “작기만 한 내 가슴”에 무언가 다른 것이 채워질 수도 있다는, 그런 느낌이다.

     
  • 테레사 텐

    집사람이 전에 일본 노래를 들으면서 테레사 텐의 노래라고 한 적이 있었다. 어딘가 낯익은 듯한 목소리였지만, 정작 mp3를 뒤져보니 일본 가수중에 테레사 텐은 상당히 찾기 힘든 사람이었다. 알고보니, 테레사 텐이라는 사람, 위키백과에 올라있고..  영문 이름은 Teresa Teng  일본 이름은 テレサ テン 중국 […]

     
  • 푸른 산호초

    생각난 김에 파릇파릇한 마츠다 세이코의 푸른 산호초를 들어보자. (세이코에 대해 포스팅한게 4년전이네, 그때 TV에서 러브레터를 해줬었고.) 요건 다른 버전! 촌스럽지만, 자꾸 보게되는 걸. 원더걸스니 뭐니 하고 새로운 가수들이 나오긴 하지만, 뭔가 원칙은 안변하는 것 같아.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