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제

    어제, 6시5분- 일찍 집을 나섰다. 6시6분-우리집앞에는 현대아파트가 있다. 6시23분-대림역 도착, 오늘 첫번째 행선지는 고속터미널 8시14분- 버스 떠나다. 8시49분-한참을 망설였지만, 결국, 신용산역으로 오고말았다. 8시52분-이 터널, 계속 있네. 이렇게 찍으니까, 좀 이쁜것도 같고… 9시30분-용산에 온 이유는 이녀석을 사기위해서였다. 사실은 바라쿠타 무소음 120기가 […]

     
  • 무의도에서 몇개의 표정

    내가 물려준 스타텍을 쓰던 동생이 “와아이이뜨” 라고 선전하는 놈을 사왔다. 그게 카메라가 달렸나보다. 엄첨 찍어댄다. (테이블에 있는 것은 스노우캣 혼자놀기!) 그러더니 갑자기 낙서를 한다. 우울해 하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더라는 말을 해주고 싶지만, 이미 알고 있는 것 같았다. 동생이 이런 […]

     
  • 서해 섬 팬션

    서해에는 섬이 있다. 얼마전에 석모도에 갔었다. 전같으면 가기 전에 섬에 있는 모든 것을 다 외울 정도로 인터넷을 뒤지고, 프린트를 하고, 수선을 떨고 갔을 텐데. 이제는 그러지 않는다. 좀 시큰둥 해진걸까. 덕분에 보문사 뒤쪽에 눈썹바위가 있는 줄도 모르고.. 다음날 다시 올라가야 […]

     
  • 실미도 가는 길

    무의도 및 실미도에… 금요일, 토요일해서 이틀동안 갔다왔다. 실미해수욕장의 석양. 날짜를 참 절묘하게 잡았다. “인생은 궁극적으로 혼자사는 것이다.” 라는 것을 깨달아가는 여동생이, ” 혼자서 여행간다면 절대로 안 보내줄 것이므로” 함께 가기를 강요했기 때문. 무의도는 서해에 있는 섬인데, 그냥 가볼만하다. 금요일에는 섬까지 […]

     
  • 회룡사에

    회룡사에

    드디어 회룡사에 갔다왔다. 회룡사는 이렇게 생겼다. 왠지 108배를 해야할것 같았지만, 삼배만 했다. 오르는 길의 계곡이 참 좋아서 사진을 많이… 오늘은 바쁘신것 같아서 스님을 뵙지는 못했고, 인사드리는 것은 다음에 하기로 마음먹었다. 전에 갔던 절에서 나이든 비구니께서 말씀하시길 “마음이 편해지는 절을 찾아라, […]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