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벌써 두해째다

    집사람을 모시고 여행을 가고 싶지만, 사정이 그리안되네.오랜만에 식구들 사진이다. 마누라 블로그에서 긁어왔다. 하늘에 떠다니는 커다란 구름을 보니 푸켓생각이 간절하다. 못 가본지가 27일이 되면 꼭 2년이되는구낭. 매일 매일 땅과 붙어있는 하늘을 보는게 일이었는데….

     
  • 뒤집어 엎기

    사이트 하나를 뒤집어 버렸다. 결과는 PPT 하나, DOC 하나. 그리고, 수정된 50개정도의 JSP 파일들. 새벽즈음에 내 뒤에서 동생이 한참동안이나 내가 하는 짓을 쳐다보고 있었다. 브라우저 다섯개, 울트라에디터, 텔넷 두개, 윈엠프. 그리고, 키보드로 뭔가를 계속 두들기면서 여기에 뭔가를 끄적 거리더니, 다른 […]

     
  • 어째서…

    오늘은 사무실에 가지 않는다. 사무실… 이라고 해도, 이제 시작하는 곳이고, 요즘은 자금문제로 상당히 고달프다. 아무튼, 오늘은 휴일. 기계를 켜고, 메신저로 동생과 얘기한다. [제권] 어째서.. 오늘은 여덟시 반에 눈이 떠지냐고…[제권] 쩝.. [동생] 좋은 현상이지 뭐[동생] 아침에 잠간 오빠를 째리다가 나왔어[동생] “아아 […]

     
  • 머리카락 자르다.

    가정용 이발기라는 것인데.. 원래 구입목적은 우리집 강아지의 털을 자르는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서, 가끔은 집에서 잘라주기 위함이었다. 이것을 발견한 나는, 참을 수 없는 호기심에, 내 머리에 손을 대고 말았다. 사실 머리를 아주 짧게 자른 사람들을 보고 은근한 부러움을 느꼈었는데, 이것을 […]

     
  • 동생이 이글루에서 트랙백을 날렸다

    아는 사람이 트랙백을 날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 동안은 블로그를 통해서 알게된 사람들의 일상만을 알 수 있었지만, 이제는 동생의 일상도 블로그를 통해서 알게 될 것 같다. 흠… 가족끼리 채팅으로만 이야기하게 되는 유토피아를 그린 공익광고가 떠오른다. http://jinto.pe.kr/logs/archives/000227.html 에 올라온 동생의 이글루스 […]

     
  • 동생이 읽은 – 무라카미 류 – 69

    69-무라카미 류(어게인) 박선희 2003.07.14 12:19 무라카미 류양억관 옮김예문 1969년 봄이었다그 날, 3학년 최초의 종합시험이 끝났다. 아마도 내평생 최악의 성적이 될 것 같았다.학년이 올라갈수록 나의 성적은 끝없이 하강해 갔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부모의 이혼, 동생의 갑작스런 자살, 나 자신이 니체에 경도했다는 […]

     
  • 선물

    동생이 생일선물로 신발을 사줬다. 내가 원한 것은 “가볍고, 통풍이 잘되고, 이쁘고, 작은” 신발 이었는데, 그런것은 명동에 가면 있을꺼라고 했다. 진지하게 골라봤지만, 잘 안골라지던데…. 결국, 이넘을 보구서 맘이 끌렸다. (동생말로는 나온지 좀 된 모델이라나) 음.. 반바지에 어울릴 듯한 모양이다. 나에게 신발을 […]

     
  • 무의도에서 몇개의 표정

    내가 물려준 스타텍을 쓰던 동생이 “와아이이뜨” 라고 선전하는 놈을 사왔다. 그게 카메라가 달렸나보다. 엄첨 찍어댄다. (테이블에 있는 것은 스노우캣 혼자놀기!) 그러더니 갑자기 낙서를 한다. 우울해 하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더라는 말을 해주고 싶지만, 이미 알고 있는 것 같았다. 동생이 이런 […]

     
  • 실미도 가는 길

    무의도 및 실미도에… 금요일, 토요일해서 이틀동안 갔다왔다. 실미해수욕장의 석양. 날짜를 참 절묘하게 잡았다. “인생은 궁극적으로 혼자사는 것이다.” 라는 것을 깨달아가는 여동생이, ” 혼자서 여행간다면 절대로 안 보내줄 것이므로” 함께 가기를 강요했기 때문. 무의도는 서해에 있는 섬인데, 그냥 가볼만하다. 금요일에는 섬까지 […]

     
 

Theme by HermesThemes

Copyright © 2017 돌핀호텔의 기억.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