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년째 달리는 중

박제권
올해 초부터 무언가 달라지겠다고 결심했었는데요. 달라졌습니다. 1월까지는 인왕산 중턱 어느 대학교 창업지원센터에 있었습니다. 사무실을 나서면 눈싸인 서촌 풍경이 보이곤 했습니다. 그리고… 겨울이 끝나기 전에 좀더 시내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세종문화회관 뒤쪽에 오피스텔 밀집지역입니다. 사무실밖으로는 이런 풍경이 보입니다. 사무실 안에서는 이런 풍경이… (사실 저 침대는 요즘은 잘 안씁니다.. ^^) 첨 이사왔을 때는 이랬어요. 어느덧 반년이 ! 퇴근길에는 돌양을 지나치곤 합니다. (이건 눈왔을때 찍은 것) 주로 밤에 만나게 되지요. 어쨌든 강북에 있으면, 부암동이라던가… 삼청동이라던가… 종로맛집들이라던가 하는 것들이 있어서 좋습니다.

데이터 정리하며 경치를 상상하기

박제권
올해의 저는 고3 수험생같아요. 더위를 이기며… 호텔정보를 하나씩정리 하고 있어요. 세상에는 호텔이 정말 많군요. 작업하다 말고, XML 데이터를 쳐다보면서 데이터 너머에 있을 호텔의 경치를 상상해보곤 합니다.

새해를 맞는 글

박제권
새해를 맞이하면서 손석희의 지각인생이란 글을 읽었다. 감동먹었다. 난, 일정에 쫓기는 삼성동의 삶이 너무 싫어 어떻게든 느리게 살려고 애썼다. (그래서 사무실도 강북으로 고집하고 있다…. ?) 그리고, 어느만큼 성공하기도 했다. 블로그 10년차를 맞이하며 저 글을 펌질해두는 것으로 새해 포스팅을 대신하려했으나, 몇마디만 더 적자면… 마흔이 넘게 살았지만, 아직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모른다. 다만, 아직 하고 싶은 것은 있다. 그래서 은퇴자처럼 한갓지던 생활은 잠시 접어두고, 조금만 더 달려보기로 했다.

여행기들

박제권
제가 쓴 여행기들을 다시 읽어보는데, 저는 이런 식으로 시작했습니다. (2010-04-23-일본—구마모토-2일-(성-산책)) 최대한 게으름을 부리면서 썼네요. 반면 즐겨찾는 블로거인 아게라텀님의 여행기(http://fotolife.tistory.com/1091)에서는 일정을 이렇게 표현하셨구요. 여행기도 정성입니다요. 몇몇 개발자나 업체들이 시도했었던, 여행기 전용 블로그 도구들이 떠오릅니다만, 다들 불편했었습니다. 결국 수동편집만이 살길인걸까요? 마크다운처럼 여행기를 작성할 때도 편리하고 깔끔한 표현이 가능한 방법이 있지않을까요?

출근하며 걷는 길

박제권
새로 얻은 사무실은 인왕산 중턱의 배화여대안에 있습니다. 서울 역사박물관에서 내리면 더 빨리 올 수 있지만, 종로2가에서 내립니다. 4.34km, 49분33초 걸리는 구간. 종로2가 YMCA에서 인왕산 중턱 배화여대까지. 장사 준비중인 인사동 가게들을 지나면, 덕성여고 앞. 여름에는 나무들이 볼만한데, 지금은 다 벗음. 정독도서관 앞을 지나 삼청동 골목을 통과한 후, 경복궁 담길. 경복궁을 지날때면 수문장 교대식과 마주치곤 합니다. 거기서 또 얼마간 걸으면, 인왕산 초입에 사무실. 하루에 두시간씩은 걷는 거로 생각했는데, 점심먹고 동네산책을 안하면 하루 한시간도 안걷는거였네요.

픽플즈에 올렸던 책에 관한 사진들

박제권
모래그릇, 낙서입문, 인간실격. 등등등. 표지가 이뻐서 사버린 책. 안에 실린 소설도 좋음. 기타노 다케시의 낙서 입문. 시간때우기는 좋았음. 이건, 일본 영화 ‘안경’. 나나 마누라나 이런 영화를 지루해하지 않는 것이 맞음. 일본 자전거 여행관련 책을 몇권이나 연달아 읽었다. 이 사진이 눈에 확 박혀있다. 어느 책이었던 걸까. 도대체. “가메다는 지금도 여전하겠지요?” - 모래그릇. 나카이 마사히로 주연의 드라마로 시작된 모래그릇 탐구. 원작까지 구해서 읽어보았다. 책 안쪽이 너무 예뻐서, 전같으면 질렀겠지만 도서관에 가면 볼수있으니 지르지 않았다.

달라진 건 생각뿐

박제권
아이는 잠자리에 누워서는 한참동안 장난감을 가지고 놀았다. 그러다, 갑자기 생각난듯 이를 흔들어보더니, 아빠도 이를 뽑은 적이 있는지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묻는다. 뭐라고 대답을 해줬는데, 그때부터 이 뽑을 생각에 덜컥 겁이 났나보다. 이불속에 들어가서 울어제끼는데, 너무 울어서 엄마가 안고는 한참을 달래주어야 했다. 달래주고 나서도 훌쩍거리면서 병원에 가야하는지, 안뽑으면 생긴다는 덧니는 어떤건지, 계속 물어본다. 아이의 생각이 이뽑으러 가야한다는 걱정에 가로막혀서 아무리 달래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었다. 나는 마음챙김을 시켜보자는 생각에, ‘지금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그걸 생각해볼래?

백년전의 러시아, 사진

박제권
회색의 옛날 사진들을 보아왔기때문에, 과거의 사람들을 상상할 때면, 어쩐지 거리도 집도 나무도 회색으로 떠올랐었다. 사실, 세상은 언제나 생생한 총천연색이었겠지. 러시아, 100년전 사진들 http://www.boston.com/bigpicture/2010/08/russia_in_color_a_century_ago.html

마음챙김 찬양하세

박제권
마음챙김 명상이 마음의 병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MBSR 코스를 수료한지 2년정도 지난 후에야 확신하게 된다. 지금 떠오른 어떤 것이 ‘생각’에 근거를 둔것인지 ‘현실’에 근거를 둔 것인지 구분하는 어찌보면 당연한 능력이 점점 더 강화되는 순간들이 있다.

사랑의 스잔나 1976

박제권
1976년작 “사랑의 스잔나” 라는 영화를 보았다. 화질도 별로요, 내용도 잘 모르겠지만, 나오는 노래들이 전부 내가 중딩때 늘어져라 테이프로 듣던 그 노래들! 아, 이분이 진추하였고, 그때 그 테이프는 ‘사랑의 스잔나 OST’였구나 ! 기억속에서 완전히 사라져있던 노래들. 아련해라.

서울 여행 - 공릉동 철로변

박제권
서울에도 기차가 다니지 않는 철길이 있다. 조만간 여기에 공원을 조성하기로 지자체와 철도청이 합의했다, 라는 표지판이 붙어있지만, 자금이 부족해서인지 공원은 되지 못하고 있다. 철길이므로, 따끈따끈한 여름날 거닐어보면 나름대로 운치가 있다. 좀 덥긴하지만… 작년에 이 길을 걷다가 자그마한 텃밭을 발견하곤, 일종의 공유지가 되어있구나 생각했었다. 오늘, 좀더 걸어보았다. 그곳엔 컨테이너를 이용한 (어쩐지 불법일 것 같은) 집들이 있었다. (어제 정독에서 발견했던 도시수렵채집생활이 떠올랐습.) 철길을 향해 심플한 문을 내놓고 집. 날씨가 흐려서 그런가, 오늘 꽤 쓸쓸하다.

어느 엄마가 딸에게 보내는 편지

박제권
영문으로된 글을 읽다가, 번역해 둠. 어느 엄마가 딸에게 보낸 편지: 사랑하는 나의 딸에게, 엄마가 나이든 사람이 되면, 네가 날 보살펴 줄 수 있겠니. 그때는 무엇보다, 엄마를 무시하지 않아주면 좋겠구나. 가령 우리가 얘기를 나누다가, 했던 말을 천번쯤이나 반복한다해도, “방금전에 했던 얘기잖아” 라며 말을 막기보다는, 그냥 들어주면 좋겠어. 네가 아주 어릴때, 밤마다 같은 동화책을 읽어주던 그때를 떠올려주며 말이지. 내가 목욕을 싫어하게되어도, 화를 내거나 창피해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핑계를 대며 도망다니는 작은 여자아이를 쫒아다니던 엄마를 기억하면서 말야.

마쓰모토 세이쵸 - 역로, 사토하루오 - 연인이여

박제권
よきひとよ/佐藤春夫 연인이여/ 사토 하루오 よきひとよ、はかなからずや 연인이여, 무상하지 아니한가 うつくしきなれが乳ぶさも 아름다운 그대의 유방도 いとあまきそのくちびるも 지극히 달콤한 그 입술도 手をとりて泣けるちかひも 손을 잡고 눈물짓게 하는 맹세도 わがけふのかかるなげきも 나의 마음을 속박하는 한탄도 うつり香の明日はきえつつ 옮은 향기는 다음날엔 사라지고 めぐりあふ後さへ知らず 이렇듯 よきひとよ、地上のものは 연인이여, 지상의 것은 切なくもはかなからずや。 슬프면서도 무상하지 아니한가. 관련 글 http://www.djuna.kr/xe/board/230623 (엔딩곡의 가수는 붉은돼지의 그 분이라네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박제권
일본 드라마. 空から降る一憶の星( 발음: 소라카라 후루 이치오쿠노 호시) 일드에 빠져들기 시작할 때쯤, 보았던 녀석. 미워하기 힘든 후카츠 에리. 누구? 오빠는 내가 지킬거야 ! 잘생겼단 말이야.. 저 건방진 표정은 참… 모든 사건이 끝나고 난 후.  몇년만에 다시 보면서 계속 울었다. 처음 볼 때는 중간 쯤부터 젠장.. 하면서 눈물을 찔끔거렸는데, 내용을 알고 보니… 처음부터 짰다. 슬퍼 !

한밤의 비발디

박제권
서른 두살 즈음. 직급같은 걸 달고 미팅에 나다니다가, 처음으로 외부 인사들과 밥먹던 때가 기억난다. 처음 만난 다른 회사 사장이나 이사들과 굳이 밥까지 먹어야 하는걸까 생각하며, 전혀 소화되지 않는 무언가를 씹었던 기억. 낯가림이 심했던 나는 ’코딩만 하면 안될까요’ 그때 우리 사장님이 말씀하셨다. ’자꾸 먹다보면 괜찮아져.’ 얼마전 처음보는 회사의 어린 코더와 밥을 먹을 때, 그의 눈에서 당시의 내 눈빛을 발견했다. 내가 저랬겠구나 생각이 들어 말해줬다. ‘자꾸 하다보면, 그냥 하게되요.’ 심지어 맛있게 먹게되기도 하고, 신나게 떠들게 되기도 하지.

스택오버플로우 승급

박제권
스택오버플로우 (stackoverflow.com )에 질문만 있고 답은 없었다. 고생끝에 답을 알게된 나는 2011년 8월에 답글을 달았다. 질문자는 몇달이 지나도록 답을 채택해주지 않았다. 그리고 시간은 흘러… 2012년 2월1일에 누군가 내 답글을 upvote해주었다. (upvote또한 레벨이 되어야 가능한일… ) 내 글이 그에게 도움이 되었다는 뜻. 접속해보니 이런 메시지가 떠있어서 알게되었다. 이제 나도 teacher레벨이다. http://stackoverflow.com/privileges/user/848777 이 페이지를 계속 노려본다. 다음번 레벨로 올라가기 위해 요구되는 행위는 “위키 포스트를 생성할 것”따위. vote up 이나 위키생성등으로 얼마나 커뮤니티에 도움이 되고, 소통능력이 있는지 계속 증명해야한다.

잠시 둘러봄

박제권
간만에 [“전산기술자”] 카테고리. (혼잣말이지만, 적어두지 않으면 내년이맘때 또 비슷한 삽질을 할것같아…) rails 만 쓰다보니 sinatra 에도 눈길이 가고, 이번에 하게될지도 모를 프로젝트는 데스크탑쪽 코딩도 들어갈 듯 하여, 과거 pyqt를 쓰던 기억이 향수처럼 떠올라, python으로 가볼까, 그럼 django는 말고, flask는 어떨까, 그쪽에도 facebook login plugin이 있겠지 따위의 잡생각을 버리지 못하고 하루 종일 이것저것 검색하였다. 우선 웹코딩 flask소스를 파보면서 역시 파이썬이나 루비나 거기서 거기라는 걸 반복해서 깨달음. 작년 이맘때도 비슷한 걸 깨달았었는데…

1976년의 안단테

박제권
She’s many miles away from me She’s wasting nights away from me But every sigh and every tear and every lie and every fear Are always calling back my love keeping back my love O my lady most dear lady O my lady most dear lady Some birds are whispering her name Some leaves are sketching out her face And every night and every way at any price and everywhere Are always calling back my love keeping back my love O my lady most dear lady

인류의 지식과 Ph.D.

박제권
(지금은 인포그래픽이라는 단어가 자주 보이지만, 내 기억속 가장 오래된 인포그래픽은 이것이었다. 인포그래픽이란 단어를 생각하다가, 뒤져서 번역해둔다.) 유타대학 컴공과 교수 Matt Might의 말씀에 따르면. 박사학위란 무엇인가. 매년 가을이면 새로 탄생한 박사들 앞에서 이 이야기를 들려주는데, 말로 설명하기 어려우니, 그림으로 그려보자. 인류가 가진 지식의 총합을 나타내는 원을 그려보자.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우리는 그중 작은 부분을 배우게 된다.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는 조금 더 알게되고: 대학교를 졸업할 때쯤에는, 전공에 대해 더 많은 지식을 쌓게된다.

루비, 클로저, 오브젝티브씨

박제권
간만에 책꽂이에 박혀있던 녀석들을 이놈 저놈 꺼내서 공부했다. 오브젝티브씨 어쩐일인지 ObjectiveC(오오츠마코토/멘토르)가 눈에 쏙쏙들어왔다. 읽으면서 생각해보니, 얼마전까지만 해도 오브젝티브씨는 함수이름도 구질구질하게 길고, 쓸 수 있는 플랫폼도 아이폰이랑 맥뿐이라고 버려두었던게 바보같이 생각되었다. 책에는 C/C++과 공통되는 내용이 많이 나오지만, 오히려 그점때문에 더 잘 읽을 수 있었다. 새로운 언어 하나를 처음부터 정복하는 기분이랄까. 이제는 아이폰 프로그래밍 책들을 들춰봐도 그다지 어색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 자바스크립트 얼마전 크락포드의 자바스크립트 핵심 가이드(Javascript: the Good Parts)를 본 다음에는 자바스크립트도 괜찮은 언어라고 생각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