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이밤에

아이가 게임과 숙제를 끝내고 거실로 나왔다. 나보다 더 바쁜 것 같다.

낮에 발견하고 보여주려던 TED 동영상을 보여줬다. 다 보고나서 타인의 온몸을 아바타처럼 움직일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아이는 “알 수 없는 유투브 알고리즘으로” 다시 보게된 동영상을 이야기했는데, 그건 저글링 세계 1위 아저씨.

기초적인 것 몇가지는 따라할 수 있겠는데, 어떤 것은 꽤 힘들겠다는데 둘다 동의함. 요즘 학교에서는 이런걸 가르치고, 동영상을 보도록 가이드 해주는 것 같다. 덕분에 밤까지 저글링 연습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아저씨 잘하긴 잘한다.



이번에는 내가 낮에 트위터에서 보았던 물리학 교수님 강의를 보여줬다.

예전에 이미 본거라는데, 에너지 보존의 법칙에 관한 이야기와, 공기 마찰에 대한 이야기와, 공이 눈앞으로 날아올 때 두려운 것은 어쩔 수 없을 거라는 얘기를 나눴다. 교수님의 마지막 멘트 (physics works and I’m still alive) 에 대해서도 웃었다.



이제 서로 할일을 하는데, 개미를 읽던 아이가 유럽이 에우로파네요, 라고 놀란 듯이 얘기했다. 아, 몰랐나? 그건 그렇고, 그런 장면이 있었던가..? 너는 새로운 지식을 쌓아가고, 나는 알고 있던 지식을 잃어가는구나. (하긴 알고 있던 지식이라기엔 너무 오래전에 읽은 거지.)

암튼, 얘기가 어찌어찌 흘러서 산타나의 유로파를 틀어줬다. 유로파 다음에는 Messiah will come again 을 틀어줬다. 내가 산타나의 기타는 노래 같지 않냐고 했고, 아이는 메시아 윌 컴어게인의 기타는 울음 같다고 했다.



이 글을 적고 있는데, 개미에서 무슨 장면이 나온건지, 우리 몸의 세포들은 공산주의네요? 라고 한다. 그렇지, 공동 생산한 걸 분배해서 살아가고 있으니까.


어떤 분야는 꽤 많이 알고 있고, 어떤 쪽에서는 그렇지 않은게 느껴진다. 어째든,

너는 보고 듣는 모든 걸 하나도 놓치지 않고 모두 흡수하면서,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어가고 있겠지. 내가 그랬던 것 처럼.

한밤에 아이와 이야기하는 시간은 행복하고 짧게 느껴진다. 여러가지 감정이 한꺼번에 몰려오는데, 그중에서 달달한 것만 뽑아서 가지려고 해본다.

아이는 이제 방으로 가고, 나는 남아서 기타소리를 듣고 있다. 뷰캐넌 아저씨는 기타도 잘치지만 목소리도 달달하다는 걸, 오늘 처음 느낀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