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당히 평범한 휴가

상당히 평범한 휴가 4 - 센타라 까론

박제권
이제 마지막 3박은 까론비치의 센타라 까론. 아이와 함께 머무르기에 꽤 좋은 호텔이었다. 직원들이 심하게 친절했는데, 지역 주민으로부터 센트럴 그룹 소속이라 관리가 잘되고 있는 거라는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수영장도 잘 만들어놨다. 수영장 옆 식당. 밖에 나가기 귀찮아서 비싸게 해결해버렸다. 하지만 많이 비싸지는 않았다. 엄마의 썬글라스를 뺐어가더니 돌려주지 않는다. 센타라 호텔 리뷰에 등장하는 바로 그 수영장 버섯. 수영장에서 한참을 놀다오셨다. 나는 뻗었다. 그래도 사진찍겠다고 옆에 서주니까 힘이 솟는다.

상당히 평범한 휴가 3 - 카오속, 카오락

박제권
아직 카오속 가는 중이다. 카오속 가는 길에 발견한 버스. 지난번에는 저 버스를 타고 이 길(카오락)을 지났었다.. 카오락. 이 길을 지나간 기억이 세 번 있다. 6개월 동안 배낭메고 돌아다닐 때, 처음 여기를 지났었다. 그리고 결혼전에 집사람 꼬시기에 실패했을 때 또 한 번, 성공했을 때도 한 번, 저 버스를 타고 여기를 지났었다. 그냥 길이지만, 무언가 인연이 있는 길인 것 같기도 하다. 다음에 또 오게될까? 그런 생각을 하다가 그냥 찍은 사진.

상당히 평범한 휴가 2 - 푸켓

박제권
앞편에 이어서 계속.. (이번에도 후기보다는 여행앨범에 가까워졌다.) 아침에 일어나 외쿡사람들처럼 조깅을 해보았다. 마누라가 방에서 18배 줌으로 도촬한 사진. (걷고 있는 것 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열심히 뛰다가 잠시 걷는 중인 거다.) 수박은 원없이 먹은 듯. 맛들렸는지 집에 와서도 수박을 찾았다. 까타비치 리조트 수영장. 수영장에서 오줌 싸는 건 잘못된 행동이란다. 그럼, 코파는 건요? 까타 비치 리조트의 씨 뷰. 그냥.. 카메라 테스트 해봤다. 마누라와 아들. 과 까타의 석양.

상당히 평범한 휴가 1

박제권
푸켓으로 상당히 평범한 휴가를 다녀왔다. ‘타쿠아파’와 ‘카오속’에 가보았다는 것만 조금 특이했다. 아들에겐 이번이 첫 태국여행이었다. (네가 생겨난 데에는 푸켓이란 땅도 한몫했단다.. ㅎㅎ) 별로 안 멀어보이지만, 카오속에서 푸켓까지는 3~4시간은 걸리는 거리. 어쩌다 낮에 방콕-푸켓 국내선을 탈 기회가 있다면 카오속 근처를 지날 때 아래를 보기 바란다. 하늘에서 봐도 꽤 아름다운 곳이다. 푸켓은, 한국 여행객들이 많이 줄긴 했지만, 그래도 신혼부부들은 간간히 보였다. 우리가 머문 기간은 ‘채식주의자 축제’ 기간과 겹쳐서, 각지에서 푸켓으로 놀러온 태국인들도 꽤 많이 있었다.

카론에서 메모

박제권
여기는 태국, 푸켓, 카론비치. TV에서는 하루에 세번 더빙된 한국 드라마를 틀어준다. 이제 1박만 더하면 9일간의 휴가를 마치고 귀국한다. 어쩌다 구글리더에 들어갔다가 300개가 넘는 포스트를 다 읽었다. 까따마마보다는 시장통에서 사먹은 것들이 훨씬 맛있었다. 서비스도 엉망인데, 한국인들이 망쳐놓았다는 소문이 있다. 대신 동해안쪽의 식당들은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꽤 좋았다. 지금 숙소는 센타라까론. 한국 중국 가리지 않고 패키지를 받아주는 호텔인데도 월급이 많은지 직원들이 꽤나 친절하다. 물어보니 센트럴 그룹 소속이라 직원관리가 잘되는 편이라고. 여행사진은 귀국후 올린다.